광고 창닫기

과학문화 사랑방

우주과학 '예술 그 자체'

작성자 에일리언

작성일 2016/04/14 조회수 2205

 

한국발사체 KSLV-2의 3단 엔진 <왼>, 추진시험동 연소시험장.


'과학특공대' 과학현장의 '특별한 공간'



김종규 박사가 30톤급 연소기에서 연소불안정에 따른 분사기 최적의 길이를 설명 중.

75톤 추진체 검지손가락 크기의 연료 분사기 720개가 들어간다. 김 박사가 분사기를 들고 설명 중.




우주 발사체에 총 25여명의 연구원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그들은 항상 같은 미래와 목표로 연구 중.


최기혁 박사가 '로버'의 달탐사 계획에 대해 설명.

과학 특공대가 한국형 달탐사 시뮬레이션을 3D 영상 시청.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
삭제 수정
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