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구글 '인공지능 교육과정' 공동 개발 착수

구글 기술 활용 'AI 교육과정' 개발 예정
구글 클라우드·안드로이드·텐서플로 활용
"AI 입문 단계부터 일반인 비학위 과정까지"
인공지능(AI) 물결이 거세게 몰아치면서 인재 양성이 국가 미래 경쟁력 확보에 관건이 되고 있다. 최근 국내 대학이 글로벌 기업과 함께 AI 교육과정 개발에 착수했다. 

KAIST는 구글(Google)과 함께 AI 교육과정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공동 개발은 지난 7월 KAIST와 구글이 AI 우수인재 양성을 위한 협약의 연장선이다. 교육 과정은 구글의 기술(Google Cloud, Android, TensorFlow)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구글은 한 과목당 7500달러(약 880만원)를 지원한다. 

KAIST AI 대학원은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8월부터 약 1개월간 KAIST 전 교원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그 결과 서창호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와 윤용진 기계공학과 교수가 각각 '정보 이론과 컨벡스 최적화를 위한 텐서플로', 'AI 융합 응용 PBL(Project Based Learning)'이 최종 개발 대상으로 선정됐다. 

서창호 교수는 축적한 관련 연구 이론을 구글의 텐서플로(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AI 분야와 구체적으로 연계 시켜 이론과 응용 기술을 고루 갖춘 AI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윤용진 교수는 AI를 손쉽게 활용해 문제를 발굴·정의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품 설계-제작-검증까지 할 수 있는 교육 과정을 개발할 예정이다.

윤 교수는 "향후 초급자를 대상으로 데이터 기반의 사물인터넷 센서와 AI 응용 교육 도구를 개발하고자 한다"면서 "이와 함께 AI 응용 교육의 대중화를 위한 AI 애플리케이션 발명, 창업대회를 개최하는 계획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AI 대학원 관계자는 "AI 교육과정을 개발하면서 일반인을 위한 단기 비학위 코스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IST와 구글의 협력 체계는 오랜 기간 지속돼 왔다. 구글은 세계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KAIST 교수를 지원하는 'AI 집중 연구 어워즈'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10월부터 황성주 AI 대학원 교수와 황의종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에게 각각 5만 달러(약 6000만원)를 지원하고 있다. 두 명의 교수는 'AI 집중 연구 어워즈' 외에도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2만 5천달러(약 3000만원) 상당의 크레딧을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원받았다. 

KAIST는 향후 2년간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꾸준히 유지하며 다양한 연구와 교육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