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학계-시립미술관, 청년작가 지원 '맞손'

특구진흥재단·중앙과학관·IBS·ETRI·기계연·지질자원연·표준연 참여
대전지역 청년작가 작품 기관내 전시와 작품설명회로 인지도 제고 기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 과학계 7개 기관은 대전시립미술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 청년작가들의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사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등 과학계 7개 기관은 대전시립미술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 청년작가들의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사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전지역 청년작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을 위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정부출연연구기관 등 과학계 7개 기관이 협력한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국립중앙과학관, IBS(기초과학연구원),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지난 14일 오후 2시 시립미술관 대강당에서 대전시립미술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대전지역 청년 작가의 미술작품을 기관내에 전시키로 했다. 또 해당 작가의 작품설명회 개최 등 청년작가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인지도 제고를 도울 예정이다.

8개 기관은 '청년작가 문화예술 육성 협의회'를 구성하고 실무협의를 통해 본격적인 업무를 추진 해 나갈 예정이다.

과학계와 시립미술관의 협력으로 생활고와 부족한 작품 활동 기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작가들에게 현실적인 전시 인프라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 "우리시대 청년들의 시선이 담긴 예술작품을 통해 소통하는 공감미술의 터전을 형성하고, 지역미술의 미래기반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성광 특구진흥재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문화예술 수요가 확대되고 청년작가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참여기관 확대를 통해 문화예술 도시 대전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