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수로·중대사고 전문가 모여 안전 연구 논의

원자력연, 5개 기관 공동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SAMRC 2019' 개최
중수로 안전 연구성과와 중대사고를 논의하는 자리가 대덕에서 마련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과 후쿠시마 후속 중대사고 국제학술대회인 'SAMRC 2019'을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동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CANSAS 2019'와 'SAMRC 2019'는 각기 전문 영역이 뚜렷한 국제 학술 워크숍으로 매년 개별적으로 개최됐다. 원자력연은 이들 전문가가 함께 모여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다는 판단에 합동 개최를 추진했다. 

'CANSAS 2019'는 지난 2000년에 만들어진 '중수로 안전연구회'로 원자력연, KINS 등 국내 5개 원자력 기관이 참여하는 중수로 연구협의체이다. 매년 워크숍을 개최해 중수로 안전 현안과 중수로 선진 기술 논문 발표, 토론을 진행해왔다.  

캐나다, 인도, 중국 등 전세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중수로 안전규제 동향, 중수로 안전성 향상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며, 중대사고 대처 관점에서 중수로 관련 토의도 진행된다. 

중대사고(severe accident)는 원전 설계시 고려한 설계기준 사고를 벗어나 원자로 노심이 용융되는 사고로, 발생 가능성이 낮아 '가상사고'로 불린다. 미국 쓰리마일 원전 사고, 러시아 체르노빌 원전 사고,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중대사고로 분류된다.

'SAMRC 2019'는 후쿠시마 이후 중대사고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국제 학술대회로 한·중·일 원자력 전문가를 중심으로 중대사고 현상과 원인을 규명하고 그 대응 전략을 연구하고, 토론한다. 

이번 워크숍에는 미국, 유럽 각국의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참석해 후쿠시마 사고 후속조치와 교훈, 방사성 물질 거동 등에 대한 연구와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공동연구 협력 방안을 다룰 예정이다. 

박진호 원자력연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중수로 전문가들과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전문 영역의 벽을 허물고 서로의 연구 동향을 파악하고, 원전 안전성 강화를 위한 새로운 논의의 장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행사 참가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행사 참가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