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中企 전용 'AI·제조데이터' 지원···민간 의견 모은다

중기부, 전략위원회 발족···7일 첫 회의
중소기업 제조데이터 수집·분석 어려워
중소기업 전용 제조데이터를 지원하는 정책이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장관 박영선)는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를 발족하고 7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제조데이터는 제품의 기획·설계·제조·유통·마케팅 과정에서 발생하는 정보다. 국내외 선두 기업은 제품 설계·공정·품질 최적화 등에 제조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고도 제조데이터를 수집·분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중기부는 내년 정부예산안에 중소·벤처기업 전용 제조데이터 플랫폼·센터 구축과 가상물리시스템(CPS) 솔루션 개발 등 AI와 빅데이터 관련 예산을 마련했다. 중기부는 전략위원회를 통해 정책 수립과 활용에 민간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전략위원회는 산·학·연 전문가 20명 내외로 구성되며 월 1회 정기회의를 연다. 정책 현안에 따라 수시 회의도 병행된다. 전략위원회 산하에 있는 ▲정책·거버넌스 ▲데이터·제도 ▲인프라 ▲서비스 분과위원회는 주제별 정책 의견을 도출한다. 분과별 논의 주제는 각각 제조 AI 활용 협력체계 마련과 정책방향, 데이터 유통·거래 촉진 제도, 데이터 인프라 구축과 보안기술, AI 활용 특화 서비스다. 이번 회의에서 중기부는 AI·제조데이터 정책 추진현황과 주요현안,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박영선 장관은 "AI·데이터 시장은 구글·아마존 등 해외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다"며 "AI·데이터 기반 제조혁신을 위해 중소·벤처기업 전용 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7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차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가 열렸다. <사진=중기부 제공>7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차 AI·제조데이터 전략위원회가 열렸다. <사진=중기부 제공>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