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 사고, 전세계 로봇 모아 공동대응 나선다

원자력연, '원자력 비상대응로봇 국제전문가 워크숍' 마련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전 사고시 각국의 로봇과 드론 등을 활용해 공동대응하기 위한 정보 공유와 교류의 장인 '원자력사고 대응을 위한 로봇기술 국제워크숍'을 마련했다.<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전 사고시 각국의 로봇과 드론 등을 활용해 공동대응하기 위한 정보 공유와 교류의 장인 '원자력사고 대응을 위한 로봇기술 국제워크숍'을 마련했다.<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

2011년 일본 후쿠시마 대지진 후 발생한 쓰나미로 원전 사고가 일어났다. 하지만 원자력발전 내부는 방사능 피폭 위험으로 사람이 접근할 수 없어 로봇의 필요성이 절실했다. 로봇강국을 자부하던 일본도 실제 사고 현장에서는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였다. 독일과 프랑스에서 원전 사고에 대응할 수 있는 로봇과 조직을 제공하겠다고 나섰지만 시스템 적합성 여부 확인 등으로 늦어지며 활용되지 못했다.

후쿠시마 사고 한달 후 미국의 군용 드론과 로봇이 투입되면서 내부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고 사고 수습의 가닥이 잡히기 시작했다. 원전 사고는 일어날 확률이 낮지만 발생시 한 국가에서 모든 상황에 대응할 장비와 조직을 갖추기에는 한계가 있다. 때문에 국제공동 대응이 필요하다. 원전 사고시 전 세계의 로봇들을 활용해 공동 대응하기 위한 논의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로봇 기반 원자력 사고 국제공동대응센터 설립을 목표로 '원자력사고 대응을 위한 로봇기술 국제 워크숍'을 가졌다고 17일 밝혔다.

원자력연에서 16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에는 영국, 미국, 러시아, 독일, 등 각국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그들은 원자력 환경에서 사용될 수 있는 로봇기술 정보를 교류하고 사고 발생시 로봇을 이용한 국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내년에는 일본과 중국과도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10주기인 2021년 로봇 기반의 원자력 사고 국제공동대응센터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진호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우리나라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국가 원자력 비상에 대비한 로봇 기술 개발과 조직 구축을 시작했다"면서 "이번 워크숍이 원자력 사고 발생시 각국의 로봇 역량을 모아 공동 대응하는 국제 협력체계의 씨앗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