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7개 유망기업 유치 성공

16일 유치기업 투자·지원업무 및 지원업무 협약 체결
1111억 투자, 210명 일자리창출 기대 
대전시가 지난 8월 6개 기업을 유치한 데 이어 7개 기업을 추가로 유치했다.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16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유망기업 6개사, 컨택센터 1개사와 유치기업 투자·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 충남, 충북 등에 위치하고 있는 7개 기업은 이날 협약으로 평촌산업단지와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등에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1111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각 기업의 투자가 이뤄지면 약 21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대전시는 기업유치자문관 제도를 통해 방산기업 유치에 나서고 있다. 수도권에 거주하는 기업유치 민간전문가 15명이 유망기업 유치에 나서는 등 '기업을 위한 대전 만들기'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 결과, 이번에 자동차용 신품조향장치 제작, 항공기 설계 엔지니어링 서비스, 환경·안전분야 정보통신기술 융합서비스, 나노소재를 활용한 환경제품 제작, 영상제작 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의 제조업과 지식서비스 산업기술을 가진 기업을 유치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내년에 신동·둔곡지구가 착공하게 되면 기존에 협약한 기업들이 실질적으로 투자를 하게 되고 그에 따른 일자리창출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앞으로 신규 기업유치 뿐만 아니라 대전에 투자한 기업이 정착하고, 만족도를 높여 나가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8월 4차산업혁명을 견인할 선도기업 6개사와 유치기업 투자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