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별 하나에 영감 하나···천문과 예술의 만남"

천문연, 17일부터 이틀간 '2019 천문과 예술 창작기획 워크숍' 개최
별과 우주는 예술가들에게 영감과 상상력의 원천이 되어왔다.

별을 좋아하던 화가 빈센트 반 고흐는 ▲별이 빛나는 밤 ▲밤의 카페 테라스 ▲론강의 별이 빛나는 밤 등 밤하늘과 별을 표현한 작품을 남겼다.

조선 화가 신윤복은 '월하정인'에 부분월식의 밤 풍경을 운치 있게 그려놓았다. 현대에도 천문학은 SF 콘텐츠 등에 단골 소재로 등장한다.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천문학을 융합한 예술창작으로 천문우주 과학문화의 저변을 넓히고자 오는 17일과 18일 이틀간 천문연에서 문화예술인 약 15명을 대상으로 '천문과 예술 창작기획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천문연은 매년 천문과 예술 창작기획 워크숍, 소백산 작가 레지던스 프로그램, 천체사진공모전 등의 행사를 진행해 왔다. 다양한 분야의 예술인들이 천문학을 융합한 예술창작을 기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천문학계 주요 이슈를 주제로 한 강연과 야간 관측, 천문학자와의 대화 등을 통해 예술인들에게 천문학에 대해 이해하고 상상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관련 작품 구상에 도움이 되도록 기획됐다.  

행사는 2017년부터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공동으로 개최해 왔다. 천문연과 문화예술위는 지난해 체결한 업무협약(MOU)을 바탕으로 협력하고 있다. 
지난해 열린 천문과 예술 창작기획 워크숍 모습.<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지난해 열린 천문과 예술 창작기획 워크숍 모습.<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