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독일·이스라엘 강소기업 공통점 3가지

[중앙일보]"과거 성공의 함정, 강성노조…한국 히든챔피언 탄생 막아"
중앙일보가 창간 54주년을 맞아 독일·스웨덴·이스라엘에서 발견한 소재·부품·장비 히든챔피언(hidden champion·강소기업)은 3가지 공통점이 있다. 한 분야에서 장시간 기술력을 축적하고, 꾸준한 혁신으로 경쟁기업과 격차를 벌리며, 이해관계자가 화합·타협했다는 점이다.

[매일경제]日원전 오염수 얼마나 위험한가…'방사능 공포' 들여다보니
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 46분. 일본 산리쿠 연안 태평양 해역에서 규모 9.1의 강진이 발생했다. 파란 바닷물이 거대한 쓰나미로 돌변해 일본 서해안을 휩쓸었다. 바다에 바로 접해 있는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도 영향을 받았다. 

[한국경제]全유라시아 연결된 개방성·험난한 장정 이겨낸 탐험정신이 '민족 DNA'
나는 환갑이 넘은 나이에도 궁금증은 참지를 못한다. 그 때문에 고민에 빠질 정도였다. 도대체 나는 어떤 성격을 가졌을까? 내가 좋아하는 단어이기도 한 '한민족'은 어떤 성격을 갖고 있을까? 나라 안팎으로 혼란스러운 요즘엔 더욱 천착할 수밖에 없는 주제다.

[매일경제]내년 1월 CES에선…AI·사물지능, 일상속으로
11일 방한한 브라이언 문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 인터내셔널세일즈 담당 부사장은 "5G, 인공지능(AI), 블록체인은 기술 자체로는 새롭지 않지만 빠른 속도로 실제 산업에 적용되고 있다"면서 "개념과 아이디어로만 존재했던 것들이 실제 제품으로 양산되고, 산업 전 분야에서 새로운 부가가치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앞선 '자율차 동맹' 크루즈·아르고AI…현대차·앱티브 맹추격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미국 자율주행 기술 업체 앱티브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2020년 예정)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몇 년간 오로라, 메타웨이브 등 자율주행 관련 기술 업체에 투자해왔지만 이번 조인트벤처 설립은 무게가 달랐다. 

[조선일보]로봇이 대리주차, 탑승권 없이 얼굴로… 최첨단 다싱공항
중국 베이징 남부 다싱(大興)국제공항 주차장 1층 '로봇 주차 구역'. 기계식 주차장 입구처럼 생긴 정차(停車) 장소에 차를 멈추고 내렸다. 입구 옆 키오스크(무인입력기)에 다가가자 "주차 브레이크를 작동했습니까?" "아이, 애완동물, 짐은 다 내렸나요?" "차에서 물러나셨습니까?"라는 메시지가 떴다.

[중앙일보]기후 위기 전시 상태, 2050년 3도 올라 홍콩·상하이 침수
"안전하게 착륙할 확률이 50%밖에 안 되는 비행기를 타고 갈 사람이 누가 있을까요. 기후 재앙을 막을 확률이 그 정도밖에 안 됩니다. 그런데도 온실가스를 감축하지 않는 것은 인류 문명을 걸고 도박하는 것과 같습니다."

[동아일보]"LG화학, 축적된 R&D가 경쟁력… 내년 배터리 매출 10조 달성"
7일 오후 LG화학 배터리 R&D의 핵심기지인 대전 LG화학 기술연구원에서 만난 김명환 배터리연구소장(사장) 얼굴에서 자신감이 묻어나왔다. 올해 1분기(1∼3월)까지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액은 110조 원에 이르고, 10년 사이 공급한 자동차 배터리만 전기차 약 210만 대 분량에 달한다. 

[동아일보]韓-美 첫 코로나 관측 성공…"우리의 실력 NASA에 각인시켰죠"
조경석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천문연과 NASA가 2017년부터 공동 개발한 태양관측장비 '코로나그래프'의 연구를 맡은 한국 측 초기 책임자다. 코로나그래프는 태양의 바깥쪽 200만∼700만 km 상공을 둘러싸고 있는 대기인 '코로나'를 연구하는 관측장비다. 

[한국경제]어거스트텐 '시크릿810'…"IoT 기술로 마스크팩 흡수율 20배 높였죠"
미용기기 회사인 어거스트텐의 최도연 대표는 전자공학도 출신이다. 대학 졸업 후 20여 년간 정보기술(IT) 분야 연구원으로 잔뼈가 굵었다. 3년 전 이 회사를 창업하기 전까지는 화장품산업 문외한이었다. 그런 최 대표가 화장품 시장에 뛰어든 건 피부 미용 시장에서 전자기술이 활용되는 영역이 늘어날 것이란 확신 때문이었다. 

[매일경제]구글맵스에 증강현실 접목…세계 어디든 여행 쉬워지죠
구글에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을 담당하고 있는 총괄 책임자 클레이 버보어 부사장은 매일경제와 최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증강현실이 이제 본격적인 성장을 이뤄낼 수 있는 티핑포인트에 왔다고 말했다. 

[중앙일보]정부·기업·시민의 의지가 일본발 경제 위기를 극복한다
글로벌 경제가 일촉즉발의 긴장감에 휩싸여 있다. 미국이 중국과 벌이는 무역 갈등은 미래기술 패권을 다투는 총성 없는 전쟁이다. G2 충돌 여파로 세계 무역이 활기를 잃으면서 선진국·신흥국 할 것 없이 경기 침체 우려 앞에서 전전긍긍하고 있다.
 
[한국경제]양자 컴퓨터 시대, 암호화 기술에 주목해야
현재 가장 성능이 좋은 고전적 컴퓨터로 1만 년이 걸릴 계산을 지난달 구글의 양자 컴퓨터(quantum computer)가 3분 만에 풀었다는 기사가 나왔다. 양자 컴퓨터가 고전적 컴퓨터보다 특정 분야에서 빠르게 계산할 수 있는 상황을 가리키는 양자 우위(quantum supremacy)가 실현된 것이다.

[조선일보]와인 취재노트 500상자… 40년간 썼더니 전설이 됐다
마신 와인의 종류만 매년 2만종. 40여년간 방문한 전 세계 와이너리 역시 2800곳을 넘는다. 그렇게 쓴 취재 노트가 이삿짐 상자로 500상자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와이너리를 찾아가고, 가장 많은 와인을 마셨다고 꼽히는 대표적 와인 평론가 중 한 명. 제임스 서클링(61) 이야기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