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노벨생리의학상, 美·英 저산소증 연구자 3명 공동 수상

美윌리엄 캐얼린·그레그 세멘자, 英피터 래트클리프 수상
산소 수치에 따른 세포 신진대사, 생리적 기능 영향 밝혀
위원회 "암·빈혈 등 산소 관련 질병 치료법 찾는데 기여"
노벨위원회는 7일 2019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윌리엄 캐얼린(William G. Kaeline Jr) 하버드대 의학 교수, 피터 래트클리프(Sir Peter J. Ratcliffe) 옥스포드대 뉴필드 임상의학부장, 그레그 세멘자(Gregg L. Semenza) 존스홉킨스대 의학 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진=노벨위원회>노벨위원회는 7일 2019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윌리엄 캐얼린(William G. Kaeline Jr) 하버드대 의학 교수, 피터 래트클리프(Sir Peter J. Ratcliffe) 옥스포드대 뉴필드 임상의학부장, 그레그 세멘자(Gregg L. Semenza) 존스홉킨스대 의학 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사진=노벨위원회>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저산소증(hypoxia)을 연구한 미국·영국 연구자에게 돌아갔다. 이들은 산소 수치에 따라 세포의 신진대사와 생리적 기능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밝혀낸 공로를 인정받았다. 암·빈혈 치료법, 저산소 환경 적응 방법 등 산소와 관련된 다른 질병 치료법을 찾아내는데 기여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 시각) 2019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윌리엄 캐얼린(William G. Kaeline Jr) 하버드대 의학 교수, 피터 래트클리프(Sir Peter J. Ratcliffe) 옥스포드대 뉴필드 임상의학부장, 그레그 세멘자(Gregg L. Semenza) 존스홉킨스대 의학 교수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연구자 2명, 영국 연구자 1명이다. 이들은 산소 농도 변화에 따른 세포 적응 연구를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위원회는 선정 배경에 대해 오래전부터 산소가 생명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알려져 왔지만, 산소 공급이 상승하거나 하강할 때 세포가 어떻게 상황에 적응하는지 뒷받침하는 분자 메커니즘이 밝혀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수상자들이 산소 농도 변화에 따라 세포가 어떻게 감각하고 적응하는지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노벨위원회는 지난해에 이어 암 치료와 인류 생명체 건강 증진에 관한 연구를 택했다. 지난해 제임스 앨리슨(James P. Allison) 미국 텍사스주립대 면역학과 교수와 혼조 다스쿠(Honjo Tasuku) 일본 교토대 교수를 선정한 바 있다. 이들은 면역 요법으로 암 치료법을 발견한 공로를 인정받은 바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인류 건강 증진을 위한 연구가 선택받았다.

올해 노벨상 수상은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8일부터 11일까지 물리·화학·문학·평화상 수상자순으로 발표한다. 노벨 경제학상 수상은 14일이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 크로나(약 10억 8800만원)와 메달·증서가 주어진다. 노벨상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