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대전TP, '미래 무기체계 핵심부품' 국산화 나선다

2일 업무협력 의향서 체결, 군수용 반도체 공동연구
ETRI와 대전테크노파크(대전TP)는 미래 무기체계 핵심부품 국산화를 위해 협약을 맺었다.<사진= 대전TP>ETRI와 대전테크노파크(대전TP)는 미래 무기체계 핵심부품 국산화를 위해 협약을 맺었다.<사진= 대전TP>

미래 무기체계 핵심 부품 국산화를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과 지역 산업 육성기관이 협력한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명준)와 대전테크노파크(대전TP, 원장 최수만)는 2일 군수용 반도체 관련 공동연구 수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ETRI는 '군수용 반도체 파운드리 서비스와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기술 동향과 개발과제 현황 정보를 제공한다.

대전TP는 군수용 반도체 신뢰성 테스트를 지원하고 정보 교류, 장비 공용 활용 등을 통해 상호 업무 협조를 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ETRI가 보유한 고출력 전력소자 기술과 공정 관련 원천 기술이 발판을 마련했다. 전력소자는 출력과 효율이 높아 군수용 레이더, 이동통신 기지국, 위성통신 등 분야에 활용이 이뤄질 전망이다.

향후 연구진은 무기 체계 핵심부품 국산화 적용을 위해 시험 평가를 진행하면서 차세대 전력 소자의 성능을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

강성원 ICT창의연구소 소장은 "이번 대전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 무기체계 핵심 부품을 국산화해 수출 규제(EL) 극복, 부품기술 자립, 독자 무기체계 시스템 구축 계기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만 원장도 "수출 규제(EL) 대상이거나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주요 국방 부품 속 반도체 및 모듈의 신뢰성 테스트 등을 지원하면서 군수용 반도체 파운드리 서비스와 플랫폼을 구축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대전시에서도 출연연과 연구 협력, 국방 관련 산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해 지원하겠다"면서 "대전시와 출연연, 대전 국방 관련 업체 간 서로 도움이 되는 상생협력이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