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치매 걱정 '뚝'···"이젠 조기진단으로 예방한다"

김명옥 경상대 교수팀 연구···진단키트 개발
원천기술 민간기업 이전하고, 상용화 진행
치매 여부를 손쉽게 진단함으로써 질환에 미리 대응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김명옥 경상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치매를 손쉽게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치매의 70%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지금까지 통상적으로 PET(양전자 방출 단층촬영)나 인지능력검사 등으로 치매 여부를 진단해 왔다.

이러한 방법들은 치매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야 비로소 식별 가능하고, 고가의 비용이 든다. 또 치매 진행정도를 계량화된 지표보다는 정성적으로 표현할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김 교수 연구팀은 치매 증세가 나타나기 이전에 진단해 치매예방과 치료를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혈액이나 땀, 침과 같은 간단한 분비물을 시료로 해 초기 잠복상태의 치매까지 판별해 내는 조기진단키트를 개발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각 개인별 맞춤 진단이 가능하도록, miRNA 8종 및 항체 13종, 총 21종의 바이오마커(biomarker) 개발로 치매진단의 정확도를 높였다.

이번 연구로 개발된 치매 조기진단키트는 민간 기업에 이전돼 올해 말 제품화를 목표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연구진은 등록한 특허 기술과 민간 기업에 이전된 기술에 적용된 임상데이터와 연구방법론이 이번 논문 게재로 인정을 받음에 따라 향후 이 연구 방법론을 통한 실용화가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김명옥 교수는 "치매는 사후 치료성격의 정밀의료와 병행해 조기진단을 바탕으로 선제적 예방이 강조되는 정밀건강 측면에서 해결책을 찾아야한다"며 "향후 다중오믹스를 활용한 치매극복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기부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 등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지난 12일자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형광 나노 입자 키트의 개발 원리와 나노 입자의 적용 방법.<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형광 나노 입자 키트의 개발 원리와 나노 입자의 적용 방법.<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