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나노종합기술원장에 이조원 한양대 석좌교수

지난 달 30일 선임···16일 취임식 갖고 3년간 임기 수행
테라급나노소자개발사업단장등 역임
KAIST(총장 신성철)는 지난 달 30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제6대 나노종합기술원장에 이조원 한양대학교 나노융합과학과 석좌교수를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조원 신임 원장은 오는 16일부터 임기를 시작해 2022년 9월 15일까지 3년 동안 나노종합기술원을 이끌게 된다. 

이조원 신임 나노종합기술원장.<사진=KAIST 제공>이조원 신임 나노종합기술원장.<사진=KAIST 제공>
이 신임 원장은 1952년 충남 출생으로 한양대학교 금속공학과 학사, 펜실베니아주립대에서 금속과학 석·박사학위를 받았다.

과학기술부 21세기프런티어사업단 테라급나노소자개발사업단장과 한양대학교 나노융합과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또한 국가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 수립에도 참여했다.

KAIST는 공모 과정에서 그의 이러한 경험이 나노분야의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나노종합기술원에 적임자로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신임 원장은 "국내 반도체 소재 기업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12인치 테스트베드 구축, 시스템 반도체 육성을 위한 지원 체계 구축, 미래 나노기술을 이끌 인재 양성 등 현재 많은 대내외 현안들을 슬기롭게 대응해 국가 나노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기술원이 되도록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