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달 궤도선 발사 19개월 연기 2022년으로···"기술문제"

궤도선 중량 128kg 증가 167억원 추가 투입 필요
기술적 부담 완화···12월 상시설계 확정 추진
달 궤도선 개발 일정이 1년 7개월 미뤄지고, 목표 중량을 높여 달탐사가 추진된다. 연구자들의 부담감은 보다 완화된 반면 기존 사업비는 167억원 가량 추가로 소요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은 10일 열린 '국가우주위원회 우주개발실무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심의·확정했다. 

우주실무위는 달탐사사업단과 우주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이 도출한 진단과 해법을 수용해 달 궤도선 개발 일정을 당초 2020년 12월 목표에서 2022년 7월로 연장하고, 목표 중량을 당초 550kg에서 678kg 수준으로 조정했다.

달 궤도선은 지난 2017년 8월 예비설계 이후 상세설계와 시험모델 개발과정에서 기술적 한계로 경량화에 어려움을 겪어 당초 목표인 550kg 보다 중량이 128kg 증가했다.

연구현장에서는 중량 증가로 인한 연료부족과 이에 따른 임무기간 단축 가능성 등 다양한 우려를 제기했고, 기술적 해법에 대한 연구자간 이견 발생으로 인한 조율이 이뤄졌다.

연구자 간에는 678kg급 궤도선으로 임무수행이  가능하다는 의견과 재설계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대립했고, 이견 조정이 어려워 사업이 지연됐다. 

과기부는 원인규명과 해법 마련을 위해 항우연이 자체점검을 실시한데 이어 우주 분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평가단을 운영해 연구자 간 이견 조정과 실현가능한 합리적인 해법을 도출토록 했다. 

점검평가단은 경량화에 대한 항우연의 기술적 한계를 수용해 현설계를 유지해 목표 중량을 678kg으로 저정하고, 달 궤도선을 2022년 7월 이내에 발사하며, 임무궤도 최적화를 통해 임무기간을 1년 유지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또 달 탐사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항우연 내부의 위험관리 기능을 강화하고, 항우연 내 달탐사 사업단에 경험이 풍부한 연구인력을 보강하고, 외부전문가의 상시 점검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권고했다.

우주 실무위는 연구현장의 의견견을 반영한 점검평가단 점검결과를 수용해 달 탐사 사업 주요 계획 변경안을 확정했다. 

임무궤도는 자세제어, 고도 유지 등에 따른 연료 소모 문제로 변경된다. 당초 원궤도(100*100km)에서 12개월 운영하려던 계획이 원궤도(100*100km)와 타원궤도(100*300km)을 병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최석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사업단장은 "도전적 목표 설정에서 기술의 현실적 수준을 반영하고, 성공 확률을 높이도록 계획 변경이 추진됐다"면서 "그동안 상시설계 확정이 지연됐으나 오는 12월까지 이를 마무리하고, 조립시험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원호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기재부 등과 협의해 필요한 재원을 확보할 계획"이라면서 "기존 2030년 우주 계획은 2단계 사업이 선행연구중에 있고, 기간이 8년여 남아 있어 다른 탐사계획들의 수정을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미옥 과기부 차관은 "NASA와 함께 추진 중인 달 착륙선의 과학탑재체 개발 등 우주선진국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나라 달 착륙선 개발을 위한 선행연구 등 다양한 도전을 지속해 한국의 우주탐사 능력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0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제31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를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0일 오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제31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를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