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추석 보름달 13일 오후 6시 38분에 뜬다

14일 저녁 월출 직후에 가장 둥근 달 볼 수 있어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이번 추석 보름달이 서울 기준으로 13일 오후 6시 38분에 뜬다고 9일 밝혔다.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자정을 넘어 14일 0시 12분이다. 이 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둥근달(망望)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음날인 14일 13시 33분이다. 이때는 달이 진 이후로 볼 수 없다. 따라서 14일 저녁 월출 직후에 가장 둥근 달을 볼 수 있다. 

지역별 시간은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에서 월별 해/달 출몰시각을 참고하면 된다. 

천문연 관계자는 "보름달이 항상 완전히 둥글지 않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라면서 "음력 1일의 합삭 시각이 24시간 중 어느 때인가에 따라 보름날 떠오르는 달의 위상 차이가 발생하며, 이는 달의 공전궤도가 타원이어서 태양 방향(합삭)에서 태양 반대(망)까지 가는 데 시간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보름달 사진.<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보름달 사진.<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