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화보]밭에서 식탁까지 2시간, 싱싱한 추석 선물 어때요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 161, 농부와 직거래 입소문
오전 오후 두차례 상품 입고로 싱싱한 농산물 만날 수 있어
충남지역 농부들이 재배한 농산물이 오전과 오후 두차례 매장에 들어와 소비자는 신선하고 싱싱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 161'. 농부는 고객을 미리 확보하고 소비자는 신뢰 높은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 참여 농부와 찾는 고객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사진= 길애경 기자>  충남지역 농부들이 재배한 농산물이 오전과 오후 두차례 매장에 들어와 소비자는 신선하고 싱싱한 제품을 만날 수 있는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 161'. 농부는 고객을 미리 확보하고 소비자는 신뢰 높은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 참여 농부와 찾는 고객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사진= 길애경 기자>

'밭에서 식탁까지 2시간.'

농부들이 땀 흘려 가꾼 싱싱한 농산물을 중간 유통과정 없이 도심에서 만날 수 있는 장이 입소문으로 알려지며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과학동네에 지난 5월 22일 들어선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 161.'

상호에서 알 수 있듯이 충남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과 가공농산품을 직거래로 판매한다. 아침 8시 30분과 오후 1시 30분 두차례 농산물이 들어와 싱싱함이 강점이다. 상호의 161은 시작 당시 참여 농부 수이면서 매장이 위치한 지번이기도 하다. 지금은 500여명의 농부가 참여한다. 판매 제품도 농산물 100여점, 가공농산품 200여점으로 호박잎, 깻잎 같은 잎채소부터 참기름, 들기름 등 다채롭다.

전진아 팀장에 의하면 농산물을 제공하는 농부를 직접 면담하고 현장 조사 후 선정하는 등 깐깐한 절차로 제품의 신뢰도가 높아 광고 없이도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전 팀장은 "가격도 농부들이 직접 정하고 있다. 논산시 등 지자체에서도 관심이 높아 시의 지원으로 운영이 활발하다"면서 "처음에는 인근 주민만 찾았는데 점차 입소문이 나면서 둔산동, 전민동 등 여러지역 시민들이 찾는다"고 말했다.

반석동에서 왔다는 주부는 "유정란과 초란을 구입하기 위해 오게 된다. 이전 주말 장터에서부터 단골이 됐는데 지금은 더 많은 농산물을 만날 수 있어 좋다"면서 "지역 농산물을 믿고 살수 있어 자주 찾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머스 161은 연중 운영(명절은 당일과 다음날 휴무)하고 오전 9시에 시작해 오후 9시에 문을 닫는다. 추석 선물용 농산물은 6일 파머스 161 현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  

5일 오후 파머스 161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봤다. 

파머스 161 상품의 가격은 농부가 직접 정하고 파머스161은 시장 조사 후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사진은 다양한 지역의 쌀과 잡곡.<사진= 길애경 기자>파머스 161 상품의 가격은 농부가 직접 정하고 파머스161은 시장 조사 후 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사진은 다양한 지역의 쌀과 잡곡.<사진= 길애경 기자>

고사리, 버섯 등 말린 나물류도 생산지와 생산자가 표시돼 판매된다.<사진= 길애경 기자>고사리, 버섯 등 말린 나물류도 생산지와 생산자가 표시돼 판매된다.<사진= 길애경 기자>

참기름과 들기름도 100% 신뢰할 수 있어 소비자의 호응이 높다.<사진= 길애경 기자>참기름과 들기름도 100% 신뢰할 수 있어 소비자의 호응이 높다.<사진= 길애경 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싱싱한 과일과 지역 특산품도 인기가 높다.<사진= 길애경 기자>추석 명절을 앞두고 싱싱한 과일과 지역 특산품도 인기가 높다.<사진= 길애경 기자>

국산이면서 잔류 농약 검사까지 마친 말린 고추도 인기 높은 농산물 중 하나다.<사진= 길애경 기자>국산이면서 잔류 농약 검사까지 마친 말린 고추도 인기 높은 농산물 중 하나다.<사진= 길애경 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련된 지역 특산물 매장, 선물용 제품을 현장에서 구입할 수도 있다.<사진= 길애경 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련된 지역 특산물 매장, 선물용 제품을 현장에서 구입할 수도 있다.<사진= 길애경 기자>

2층에는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과일쥬스, 커피(커피는 지역 예외) 카페도 운영 중이다. 3층에는 지역 축산물을 활용한 식당도 들어올 예정이다.<사진= 길애경 기자> 2층에는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과일쥬스, 커피(커피는 지역 예외) 카페도 운영 중이다. 3층에는 지역 축산물을 활용한 식당도 들어올 예정이다.<사진= 길애경 기자>

대전시 엑스포로 161에 위치한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 161. 주차는 인근 도로와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다.<사진= 길애경 기자>대전시 엑스포로 161에 위치한 충청남도 로컬푸드 파머스 161. 주차는 인근 도로와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다.<사진= 길애경 기자>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