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형 원전 美서 설계인증 획득···해외 수출 '청신호'

신형 원전 APR1400, 우수성과 안전성 공인
한전원자력연료, 3종 특정기술보고서 별도 승인 취득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성이 공인됨에 따라 국내 원전의 해외 수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한국형 신형경수로 APR1400 원전이 26일(미국시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설계인증(DC)을 최종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APR1400은 UAE에 수출한 원전 노형으로, 국내에서는 신고리3·4·5·6호기, 신한울1·2호기가 운영, 건설중이다.

​APR1400은 지난해 9월 표준설계승인서(SDA, Standard Design Approval)를 취득했고, 이후 약 11개월간의 법제화과정을 거쳐 미국 연방규정(Code of Federal Regulation) 부록(Appendix)에 등재됐다. 이는 APR1400 원전을 미국 내에서 건설하고 운영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미국에서 미국 외 노형이 설계인증을 받은 것은 APR1400이 처음이다. 이로써 지난 2017년 10월 EUR(European Utility Requirements, 유럽사업자요건) 인증과 함께 세계 양대 인증을 모두 취득하게 됐다. 

APR1400 원전 미국 NRC 설계인증 취득사업은 지난 2014년 12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의 공동신청으로 시작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총괄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주관하고 한전원자력연료를 비롯해 한국전력기술, 두산중공업 등이 참여했다. 

한편, 한전원자력연료는 APR1400 원전의 설계인증 과정에서 ▲PLUS7 핵연료 설계 ▲대형냉각재상실사고 최적해석방법론 ▲KCE-1 임계열속 (CHF) 상관식 등 3종의 특정기술주제보고서(TR, Topical Report)에 대한 승인을 별도로 취득했다. 이를 통해 국내 발전소 13개 호기에 공급하고 있는 PLUS7 연료의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특정기술보고서는 원전의 안전성과 관련한 기술적 주제를 다루는 보고서로서 NRC의 사전심사와 승인 과정으로 다수 원전에 적용될 수 있는 주제를 다룬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원자력 발전 후발주자인 한국이 원자력 종주국이라 할 수 있는 미국에서 기술력과 안전성을 인정받으면서 UAE를 비롯한 해외 수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며 "설계인증과 별도로 받은 특정기술주제보고서 승인으로 국내 원전 신기술 개발과 연구도 보다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6일(미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있는 NRC 본부에서 열린 한국형 원전 APR1400 설계인증 수여식에서 한전원자력연료 등 관련기관 대표들이 NRC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왼쪽 첫 번쨰),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 다섯 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 네 번째), 이배수 한전기술 사장(오른쪽 두 번째),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오른쪽 첫 번째).<사진=한전원자력연료 제공>26일(미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있는 NRC 본부에서 열린 한국형 원전 APR1400 설계인증 수여식에서 한전원자력연료 등 관련기관 대표들이 NRC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왼쪽 첫 번쨰), 김종갑 한전 사장(왼쪽 다섯 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 네 번째), 이배수 한전기술 사장(오른쪽 두 번째),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오른쪽 첫 번째).<사진=한전원자력연료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