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기부 "올 1~7월 벤처투자·펀드결성액 역대 최고치"

벤처투자액 2조 3739억원, 벤처펀드 결성액 2조 556억원 기록
"세제 혜택에 따른 민간 출자 늘어나···개인 출자도 지속 증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회장 정성인)는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신규 벤처투자 금액이 2조 3739억원, 벤처펀드 결성액은 2조 556억원을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20일 밝혔다. 

벤처 투자 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펀드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월평균 2196억원만 결성됐으나 7월 한 달에만 7316억원이 결성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9%나 증가한 수치다.

중기부는 벤처펀드 결성액이 급격히 증가한 배경으로 '민간의 출자'를 꼽았다. 전체 2조 556억원 중 1조 5644억원이 민간 출자액으로 76.1% 비율을 차지했다. 또 개인의 벤처펀드 출자 비중도 대폭 증가한 특징을 보였다. 지난해 1년간 개인이 출자한 벤처펀드 금액은 1306억원이었으나 올해 7월 이미 1519억원을 기록해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벤처펀드의 수익률이 양호하고, 투자 수익에 대한 비과세 등 세제 혜택을 부여해 개인 벤처펀드 출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벤처펀드 출자자들의 관심이 높은 세제 혜택은 '양도차익 비과세'다. 벤처펀드를 통해 취득한 창업·벤처기업의 주식을 팔아 얻은 수익은 세금을 내지 않는 것이다. 또 개인이 벤처펀드에 출자한 금액에 대해 10%를 소득에서 공제받을 수 있어 자산가들이 대거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 관계자는 "개인이 벤처펀드에 직접 출자하는 것은 물론 벤처투자신탁, 사모재간접 공모펀드 등을 통해 벤처펀드에 출자할 수 있어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세제 혜택도 확대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개인의 벤처투자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벤처특별법 시행령이 지난 13일 개정됐다. 이에 따라 일반 투자자가 비교적 소액(500만원)으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사모펀드에 간접적으로 투자하는 공모펀드인 '사모재간접 공모펀드'에 대한 규제도 완화됐다. 사모재간접 공모펀드가 벤처펀드 출자 시 출자자 수를 1인으로 간주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향후 일반 투자자의 벤처펀드 투자 기회도 확대될 전망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