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트램 첨단화' 시민·과학자 머리 맞대···28일 타운홀미팅

대전시·대전과총 28일 오전 10시 시청 3층 세미나실서 열어
시민·과학자 제안 과학기술 접목 첨단화 아이디어 대전시에 전달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첨단화를 위해 대전시민과 과학기술인들의 아이디어를 모으는 자리가 마련된다.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대전지역연합회(이하 대전과총·회장 박윤원)는 오는 28일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대전시청 3층 세미나실에서 '대전 트램 2호선 첨단화 타운홀미팅'(이하 트램 첨단화 타운홀미팅)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타운홀미팅이란 지역 이슈 논의 자리에 주민들을 초대해 그들의 의견을 듣고 함께 토론하는 공동체 자유 회의방식이다.

타운홀미팅에 앞서 대전시와 대전과총은 지난 5월~6월 과학도시 대전의 상징성을 부각하기 위한 트램 첨단화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했다.

이번 타운홀미팅은 공모를 통해 접수된 아이디어의 실제 도입가능성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되며, 대전시는 아이디어를 전달받아 실제 트램사업 추진 시 반영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이날 타운홀미팅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의 발표와 시상식에 이어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사업 추진현황 발표 ▲트램 첨단화 프로젝트 개요·과정 발표 ▲과학기술인 트램 첨단화 의견 제안 ▲현장 시민의견 수렴 및 전체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타운홀미팅에는 대전시민을 비롯한 대전시 관계자와 과학기술인 등 온라인 신청을 통해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며, 트램 첨단화 관련 아이디어와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할 수 있다.

타운홀미팅 관련 문의는 트램 첨단화 사무국(070-4171-3524)으로 하면되고, 타운홀미팅 참가는 신청 홈페이지에서할 수 있다.

한편, 대전시는 트램 건설 관련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올해 하반기 트램 설계에 들어갈 계획이다.

타운홀미팅 포스터.<이미지=대전시 제공>타운홀미팅 포스터.<이미지=대전시 제공>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