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특허청 공무원 벤처 조직 가동, 혁신 특허 발굴 지원

특허사업화담당관, 아이디어거래담당관 설립·운영
특허청이 벤처형조직인 특허사업화담당관, 아이디어거래담당관을 신설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12일 해당 과 출범을 기념하는 현판 수여식을 갖고 혁신특허 발굴과 아이디어 거래 관련 정부혁신 업무에 돌입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허청은 지난 6월 11일 행정안전부 주관, 최종 10개 과제를 선발하는 벤처형조직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1등과 5등을 차지해 정부부처 내 유일하게 2개 과제가 선정된 이후 벤처형조직 설립·운영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지난 7월 직원공모와 사무공간 확보를 마치고 8월 특허청 벤처형조직을 신설하는 내용의 특허청 직제시행규칙 개정이 완료됐다. 이후 지난 8월 12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특허청 벤처형조직은 운영 제반요소를 모두 갖추게 됐다. 

신설된 특허사업화담당관과 아이디어거래담당관은 과장을 포함해 5~6명 소수정예로 특허청장 직속으로 설치돼 2년간 한시 운영되고, 성과에 따라 존치여부가 결정된다. 
 
특허사업화담당관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혁신성장동력 분야의 스타트업이 보유한 특허 중에서 기술성과 사업성이 있는 '혁신특허'를 발굴해 투자연계와 기술창업이 성공하도록 지원한다. 

아이디어거래담당관은 QR 코드를 통해 제품에 포함된 특허, 디자인, 상표 등의 지식재산권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소비자와 기업이 아이디어를 직거래하는 플랫폼을 개발·운영한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혁신특허 발굴과 아이디어 거래 활성화가 국가 혁신성장에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특허청 벤처형조직이 성과를 내 정부의 혁신적 도전이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원주 특허청장(왼쪽 4번째), 천세창 특허청 차장(왼쪽 7번째), 이경열 아이디어거래담당관(왼쪽 5번째)과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특허청 제공>박원주 특허청장(왼쪽 4번째), 천세창 특허청 차장(왼쪽 7번째), 이경열 아이디어거래담당관(왼쪽 5번째)과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특허청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