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간브리핑]근로단축 발목잡힌 韓, 추가근로로 '훨훨' 나는 日

[매일경제]일 몰려도 야근 어려운 韓…月100시간 추가근무 가능한 日
일본이 지난 4월부터 유연한 예외조항을 두는 선택적 근로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한 것도 이 같은 현실을 반영한 결과다. 일본의 선택근로제 근로시간은 우리나라보다 오히려 짧다. 업무량을 예견할 수 있는 경우 1주 40시간에 더해 1주 10.4시간 초과근로를 허용해 50.4시간을 근무하고, 통상 예견할 수 없는 업무량이 대폭 증가할 경우 1주 40시간 외에 23시간까지 초과근무할 수 있도록 한다. 1주 63시간 근무하는 셈이다. 

[중앙일보]질병진단에 신약까지…한국 ‘유전체 빅데이터 시대’ 연다
우리나라에도 ‘유전체 빅데이터 시대’가 열리는 걸까. 전 세계적으로 인간 유전체 빅데이터 확보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국내에서도 일부 대학과 바이오기업에서 시작한 유전체 지도 및 분석과 관련한 연구가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출연연구소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한국경제]"전자영수증 시대…빅데이터 등 신시장 열린다"
소매점에서 결제하면 품목과 금액이 적힌 종이영수증을 받는다. 결제정보를 종이가 아니라 스마트폰으로 바로 전송할 수 있다면 번거로움을 덜 수 있을 것이란 발상이 전자영수증 서비스의 출발점이었다.

[한국경제]우버·토스는 소비자 불편에서 탄생…'경험 데이터'가 기업 성패 가른다
제니퍼 모건 회장은 “지금까지 상당수 기업은 대량의 고객 데이터를 활용해 이미 일어난 일에 대해서는 잘 파악하고 있다”며 “하지만 미래를 예측하려면 데이터 양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대신 모건 회장은 경험 데이터를 확보하고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존 빅데이터 분석의 질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국경제]지사 파견 2주 만에 창업의 꿈…기업가치 2兆 넘는 유니콘 키워
2004년 투자은행 모건스탠리의 미국 뉴욕 본사에서 영국 런던 지사로 파견 나온 20대 애널리스트 윌리엄 슈는 한 가지 큰 문제와 맞닥뜨리게 됐다. 업계 특성상 밤늦은 시간까지 야근을 해야 하는 상황이 계속됐지만, 런던에서는 뉴욕에서와 달리 제대로 된 저녁 식사를 사무실로 배달해 줄 만한 식당을 찾을 수 없었다. 슈는 런던에 온 지 2주 만에 자신이 직접 양질의 식사를 배달하는 사업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동아일보]“단기성과 아닌 미래비전 보여야 투자”
“정부에서 지원금을 받는 한국 스타트업은 마치 월급쟁이처럼 6∼7년째 스타트업만 하는 사람도 있다. 미국에서는 3∼4년 안에 성과를 내고 엑시트(exit·투자회수)를 하지 못하면 끝이라는 생각으로 목숨 걸고 일한다.”

[동아일보]섬유 배배 꼬아… 사람 40배 힘내는 ‘무쇠 근육’ 만들었다
김선정 한양대 전기생체공학부 교수는 이달 11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사람의 근육보다 최대 40배 큰 힘을 내는 인공근육을 발표했다. 

[매일경제]병사도 없이 AI전쟁 하겠다는 한국
AI 분야에서 S급 인재에 대한 수요가 높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SPRi)가 발표한 `유망 소프트웨어(SW) 분야의 미래 일자리 전망` 보고서를 보면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대 미래 유망 분야 중에서도 유독 AI 분야가 대학원 이상의 고급 인력에 대한 수요가 가장 높고 공급은 제일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성택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