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AI기술 융합의 신흥시장, '치과교정학'

5일 TBC서 혁신네트워크 제21회차 'AI학술세미나' 개최
김예현 원장, 치과교정학 분야에 접목되는 AI기술 소개
"치과교정학 분야에 디지털화 바람이 불면서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양상으로 변화하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이 화두로 떠오른 건 굉장히 최근으로, 앞으로 큰 변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예현 서울클리어 치과교정과 치과의원 대표원장은 지난 5일 대덕테크비즈센터(TBC)에서 열린 'AI학술세미나'에서 치과교정학과 AI기술의 융합 사례를 소개했다. 휴일을 앞둔 이날 과학기술인, 기업인, 대학생 등 30여 명이 세미나 현장을 찾았다.

김예현 서울클리어 치과교정과 치과의원 대표원장이 5일 열린 AI학술세미나에서 인공지능과 치과교정학의 융합을 소개했다. <사진=문후윤 수습 기자>김예현 서울클리어 치과교정과 치과의원 대표원장이 5일 열린 AI학술세미나에서 인공지능과 치과교정학의 융합을 소개했다. <사진=문후윤 수습 기자>

과거에 수작업으로 치아의 본을 뜨고 석고 등을 이용해 기공물을 만드는 교정 방식은 노동력이 많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3D 스캐닝·모델링·프린팅 기술이 도입되면서 디지털화 바람이 불었다. 이 같은 디지털화 기술은 현재 어느 정도 구현이 완료돼 완제품을 파는 대기업이 많아졌다. 하지만 AI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은 많지 않아,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흥시장이다.

김 원장은 "치과교정학 분야는 일반치과 분야에 비해 진단자료 채득과 수치화를 많이 한다"라며 "AI는 인간의 패턴화된 행동과 단순 반복 작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어, 치과교정학에 활용가치가 높다"라고 말했다.

개원 초기부터 치과교정 진단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시작한 김 원장은 현재 AI 자동계측 교정진단 프로그램 'Webceph'를 운영 중이다.

Wepceph는 엑스레이 사진에서 자동으로 안면 영역과 해부학적 계측점들을 찾아준다. 이후 계측점들을 잇는 선을 그어 트레이싱하고 평균값과 비교해 무턱, 돌출입 등 환자의 문제 목록을 도출한다. 또 자동으로 계측점과 얼굴 사진을 중첩해 교정, 양악수술 등 시술 후 모습을 시뮬레이션해 보여준다.

휴일을 앞둔 이날, 다양한 직업에 종사하는 30여 명의 사람들이 세미나 현장을 찾았다. <사진=문후윤 수습 기자>휴일을 앞둔 이날, 다양한 직업에 종사하는 30여 명의 사람들이 세미나 현장을 찾았다. <사진=문후윤 수습 기자>

Wepceph의 비전에 대해 김 원장은 'AI 치아교정 통합 플랫폼' 구축을 말했다. 그는 "현재는 치과의사에게 국한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환자와 기공소도 참여할 수 있는 궁극적인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같은 지향점을 바라보고 함께할 분들을 찾는 기회가 되길 희망해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한편 AI학술세미나는 이달부터 격주로 진행된다. 페이스북 'AI프렌즈' 페이지에서 발표 내용 확인과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다음 학술세미나는 '데이터 사회학, 위키백과 분석'을 주제로 윤진혁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박사가 발표한다.
문후윤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