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일반상대성이론 입증 100주년

[동아일보]아인슈타인의 웃음, 갈수록 커진다

5월 29일은 천재 물리학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일반상대성 이론이 실제 입증된 지 꼬박 100년이 되는 날이었다. 우주의 네 가지 힘 가운데 하나인 중력이 시공간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하는 일반상대성 이론을 태양과 그 주변에 보이는 별을 관측해 증명했다. 지금도 일반상대성 이론에 대한 검증은 계속되고 있다.

[동아일보]日 무인전철 첫 역주행 사고…자동운전 신뢰 흔들

일본에서 무인으로 운행되는 전철이 역주행해 승객 14명이 다쳤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무인 전철에 대해 "안전성이 높다"고 강조해왔는데, '역주행'이라는 전례 없는 사고에 긴장하고 있다.

[매일경제]'AI 빅뱅'…디지털 혁신하는 기업만 생존

AI와 빅데이터는 이제 모든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미래를 '예측'하면서 수십억 원 이상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는 등 기존 경영 패러다임까지 바꾸는 혁신 사례도 속속 나오고 있다. 11일 열리는 씽크 서밋에서는 기업 성공 사례와 글로벌 전문가들이 예측하는 미래 변화상을 함께 만날 수 있다.

[매일경제]산불 진압기술 러시아서 배워야

"우리는 항상 '사건'이 벌어지고 난 뒤 사후 관리만 한다. 얼마 전 발생한 강원도 산불이 대표적이다. 과학기술을 토대로 사전 예방이 충분히 가능한데도 후속 조치만 찾는다." 이상희 녹색삶지식원 이사장(전 과학기술처 장관·81)이 지난 4월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 사고를 본 뒤 정부 정책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경제]美, 6년 만에 구글 反독점 조사…대선 앞두고 'IT 공룡' 군기잡기

'인터넷 공룡' 구글이 미국 정부로부터 6년 만에 다시 반독점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포함해 미 정치권의 비판을 받고 있는 구글이 경쟁을 제한해온 것으로 드러나면 천문학적 벌금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대선을 앞둔 트럼프 행정부가 '반(反)트럼프' 움직임을 보여온 실리콘밸리 거대 정보기술(IT) 회사들을 견제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조선일보]"도자기 피부 2년 뒤면…" 유전자 검사로 처방까지 해준다

최근 미국에선 유전자를 검사한 후에 고객 개개인에게 가장 알맞은 건강관리, 식단 등을 조언해주고 필요한 제품을 추천해주는 유전자 맞춤 서비스까지 유행을 타고 있다.

[동아일보]美-中 5G 패권싸움 사이에 낀 한국, ICT 정책리더십부터 세워야

한국은 미국과 중국 수출 비중이 큰 무역국가로서 상당한 압박을 받고 있다. 5G 패권 싸움이 시작된 지금 미중 고래 싸움에 낀 새우처럼 'IT 강소국'의 입지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중앙일보]빅5 병원도 가지 않은 길, 뇌 질환 치료 롤모델 만든다

뇌혈관 질환은 여전히 가장 많은 사망 원인 중 하나다. 보다 전문적인 연구와 치료를 위한 시스템이 요구되고 있다. 인천성모병원이 지난해 6월 개원한 뇌병원은 이러한 시대의 요구에 발맞춘 시도다.

문후윤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