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4대 과기원 공동사무국 출범···"협력으로 미래 대비"

KAIST·GIST·DGIST·UNIST 협력 체계 구축
국가 혁신 구심점 역할 목표···"新비전 설정할 것"
국내 4대 과학기술원이 공동사무국을 꾸리고 급변하는 시대를 공동 대응한다.

KAIST(한국과학기술원), GIST(광주과학기술원), D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지난 24일 KAIST에서 '과학기술원 공동사무국' 출범식을 가졌다. 4대 과학기술원 간 긴밀한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해 과기원이 국가 혁신의 구심점 역할을 하기 위한 취지다. 

KAIST(총장 신성철)는 1971년 경제개발 계획에 의해 산업화를 뒷받침할 고급 과학기술 인력 양성을 위해 설립됐다. 이공계 연구중심 대학으로 과학·산업계에 핵심 인력을 배출하며 1993년 GIST(총장 김기선), 2004년 DGIST(총장 국양), 2015년 UNIST(총장 정무영) 설립에 당위성을 제공했다. 

4대 과학기술원은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긴밀한 협력 체계로 대응하고자 공동사무국을 차렸다. 이 조직은 KAIST 기획처 산하 잠정조직으로 4월 4일 설치됐으며, 5월 초부터 각 과기원에서 대표를 한 명씩 파견해 업무를 개시했다. 

김보원 과기원 공동사무국장(現 KAIST 기획처장)은 "4대 과기원이 '글로벌 가치 창출 선도 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로운 비전 설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공동사무국을 중심으로 4대 과기원의 공동 발전에 필수적인 다양한 과제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출범식 행사에는 구혁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기선 GIST 총장, 국양 DGIST 총장, 정무영 UNIST 총장과 각 과기원 기획처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4대 과학기술원이 공동사무국을 꾸리고 혁신적 비전 재 설정에 나섰다. 왼쪽부터 한상철 DGIST 기획처장, 정무영 UNIST 총장, 국양 DGIST 총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기선 GIST 총장, 구혁채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 김보원 KAIST 기획처장, 김준하 GIST 기획처장. <사진=KAIST 제공>4대 과학기술원이 공동사무국을 꾸리고 혁신적 비전 재 설정에 나섰다. 왼쪽부터 한상철 DGIST 기획처장, 정무영 UNIST 총장, 국양 DGIST 총장, 신성철 KAIST 총장, 김기선 GIST 총장, 구혁채 과기부 미래인재정책국장, 김보원 KAIST 기획처장, 김준하 GIST 기획처장. <사진=KAIST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