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 관측 한문 기록도 AI로 자동 번역, 한글로 만난다

천문연-고전번역원, 천문고전분야 인공지능 자동번역기 개발 나서
한국은 유네스코 기록유산인 조선왕조실록과 승정원일기 등 2000년이 넘는 천문 관측 기록들을 간직해오고 있다. 이러한 천문고전분야 한문 원문을 한글로 자동 번역해주는 인공지능 번역기가 나올 전망이다.

한국천문연구원(원장 이형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2019년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에 한국고전번역원(원장 신승운)과 공동 응모한 '클라우드 기반 고문헌 자동번역 확산 서비스 구축'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천문고전분야는 고천문학자나 고전번역가 개인이 직접 번역, 해석해 증명하는 방식으로 작업이 진행됐다.

양 기관 공동연구팀은 천문고전분야에 특화된 자동번역기 개발을 위해 이미 번역된 조선왕조실록과 승정원일기 외 제가역상집, 서운관지, 의기집설, 천동상위고 등 천문분야 고문헌 데이터베이스를 한문 원문-한글 번역문 형태로 매칭, 번역기 적용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오는 12월까지 천문고전분야 인공지능 자동번역기 개발을 완료하고, 2020년부터 일반인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자동번역기는 추후 웹과 모바일로도 서비스할 예정이다.

연구진은 해당 번역시스템 활용 시 천문분야 원문 번역 비용에 드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으며, 전문가 번역 시간을 단축해 개략적 내용을 빠르게 확인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혁 천문연 고천문연구센터장은 "천문분야 고문헌 특화 자동번역모델 개발은 국민이 직접 고천문 연구에 참여하고 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국민참여 과학과 오픈 사이언스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천문연구원 고천문연구센터는 우리 역사 기록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와 이슬람권 등 전 세계에 남은 천문 관측 자료를 현대 천문학적 관점에서 해석·분석하는 고천문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한국고전번역원은 교육부 산하 학술연구기관으로 우리 고전을 한글로 번역해 일반 국민들과 학계에 제공해왔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