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기부, '혁신은 실패로부터' 실패 박람회 개최

정부·지자체 협력해 강원도 춘천 시작으로 전국 주요 도시서 행사 개최
실패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사회분위기 조성
실패에 공감하고, 응원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박람회가 강원도를 시작으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열린다. 

실패박람회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다. 올해는 강원도(5월 15일~17일), 대전(5월 21일~23일), 전주(5월 31일~6월 2일), 대구(6월 12일~14일), 서울(9월 20일~22일) 순으로 진행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강원도(도지사 최문순)는 오는 15일 강원대 백령아트홀에서 '2019 실패박람회' 공동선포식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실패박람회는 실패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조성하고,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도록 재기지원정책 연계를 강화했다. 

행사 방문자는 중앙부처나 지자체 산하기관에서 운영하는 '정책마당(재기지원 부스)'에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에는 10여개 기관이 참여했으나 올해는 중기부, 고용부, 복지부 등 6개 중앙부처 15개 산하기관과 4개 지자체 27개 산하기관이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장에 방문하지 않더라도 실패박람회 누리집에서 정부와 지자체의 재도전 지원제도를 안내받을 수 있다. 

첫 개최지인 강원도는 '혁신은 실패로부터'를 주제로 실패박람회를 시작한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전국적인 관심과 이웃들의 도움으로 재난을 극복한 과정을 프로그램에 담아 재난대응의 새로운 해법으로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재기지원 주요 프로그램은 ▲도전을 위한 디딤돌로서 실패를 조명하는 '실패자산 콘퍼런스' ▲다양한 분야 생산활동과 지원제도를 연계하는 '실패극복 정책마켓' ▲신용회복과 재창업·취업을 상담하는 '재도전 정책상담' 등이 진행된다.

주민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최고로 부끄러운 경험을 겨루는 '이불킥 공모전' ▲전화기에 실패담을 토로하며 평온을 찾아가는 '실패 고해성사' ▲아연실색할 사연을 가진 제품을 교환하는 '혁신 스토어'도 마련됐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개인이든 기업이든 우리 모두는 크고 작은 실패를 경험하며 성장한다"며 "혁신 노하우 선순환을 위해 실패를 극복하고 재도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정부와 자치단체가 같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실패가 과정으로 인식되려면 정부와 자치단체가 재도전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며 "실패가 단숨에 해결되는 변화를 위해서는 변화를 만들겠다는 용기와 실행에 옮기는 도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