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함정' AI 활용 자동‧무인화 연구개발 박차

기계연-현대중공업, 25일 협약 맺고 고장진단 승조원 수 분석 등 협력
한국기계연구원-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는 차세대 첨단 함정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25일 가졌다. 앞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함정 자동화, 무인화 공동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사진=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는 차세대 첨단 함정 연구개발을 위해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25일 가졌다. 앞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함정 자동화, 무인화 공동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사진=한국기계연구원>

정부출연연구기관과 기업이 차세대 첨단 함정 연구개발에 힘을 모은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과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본부장 남상훈)는 25일 기계연 본원에서 협약을 맺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차세대 첨단 함정 자동화, 무인화 공동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차세대 첨단 함정의 자동화, 무인화를 위해 스마트 밸브와 센서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한 자율 사고대응 기술과 함정 탑재용 주요 장비의 고장을 진단하고 예측 기술을 개발키로 했다

또 한국형 손상통제체계 개발과 감소하는 승조원수에 대비하기 위한 적정 승조원 수 분석 기술 등 다양한 연구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기계연은 기계시스템 안전연구본부를 중심으로 함내 소음과 수중방사소음, 진동·내충격 해석 기술을 비롯한 통합 생존성 해석 기술을 활용해 신조 함정의 생존성 향상 설계 연구를 수행 중이다.

최근에는 감소하는 승조원 수에 대비하고 첨단 함정 자동화, 무인화를 위해 AI기술을 활용한 배관 계통의 예측, 진단 기술, 사고대응 기술 연구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는 국내 최초 전투함인 '울산함'을 연구개발한 이래 연구개발에 힘쓰며 차세대 첨단 함정 자동화, 무인화 연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향후 두 기관은 차세대 첨단 함정 자동화, 무인화 분야 기술 공동 연구를 통해 산·연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대한민국 해군의 차세대 함정 첨단화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박천홍 원장은 "출연연과 민간이 머리를 맞대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신기술을 함정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힘을 모을 것"이라며 "AI 같은 새로운 기술과 기존에 보유한 함정 설계, 건조 기술 노하우를 융합시켜 국방력을 강화하고 국민이 보다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본부장도 "양 기관의 기술협력이 한국 해군의 차세대 첨단 함정 기술 개발에 기여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