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인 DNA' 대표하는 표준물질 탄생

표준연·서울대 공동 연구로 서양인 표준물질서 독립···아시아 최초
국내 유전체 검사 정확도 평가 기준으로···한국인 맞춤형 진단 제공 기대
표준연과 서울대 공동 연구팀이 아시아 최초로 개발한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 <사진=표준연 제공>표준연과 서울대 공동 연구팀이 아시아 최초로 개발한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 <사진=표준연 제공>

국내 연구팀이 한국인 유전체를 대표하는 기준 물질을 개발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배영경·양인철 연구원과 성주헌 서울대 교수 공동 연구팀이  아시아 최초로 유전체 표준물질을 개발하고, 표준물질의 염기서열 정보를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유전체 분석 데이터는 질병 예측, 조기 진단, 치료법 결정 등에 사용된다. 그러나 유전체 분석 결과는 검사 업체마다 오차를 보인다. 

분석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검사 장비를 교정하고 분석 기술의 정확도를 평가하는 기준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 업체들은 미국표준기술연구소(NIST)가 개발한 서양인 유전체 표준물질을 수입해 기술 평가에 사용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수입용 표준물질에서의 독립을 의미한다. 공동 연구팀은 한국인 세포에서 DNA를 추출하고 이를 분석해 한국인의 특징을 담은 표준물질을 만들었다. 여기에는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한국인 표준 유전체 지도'가 쓰였다.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은 미국산보다 염기서열 정보가 30% 이상 많고 가격은 70% 저렴하다.

성주헌 서울대 교수는 "한국인에게 적합한 질병 예방법과 치료법을 개발하려면 한국인 유전체 데이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기술은 국내 업체들의 유전체 검사 능력을 향상시켜 한국인 맞춤형 진단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의의를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 표준물질이 아시아를 대표하는 유전체 표준물질로서 수출될 것으로 내다봤다. 배영경 표준연 선임연구원은 "이 표준물질이 한국인은 물론 아시아인 유전체 분석과 질병 진단 정확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을 관찰하는 공동 연구팀. (왼쪽부터) 성주헌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표준연 바이오분석표준센터 배영경 선임연구원, 양인철 책임연구원. <사진=표준연 제공>한국인 유전체 표준물질을 관찰하는 공동 연구팀. (왼쪽부터) 성주헌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표준연 바이오분석표준센터 배영경 선임연구원, 양인철 책임연구원. <사진=표준연 제공>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