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스톤에 '대전 바이오벤처' 진출 교두보 마련

대전시, 바이오헬스케어-재미한인바이오 협회-대전TP 동반성장 협력키로
대전시와 바이오헬스케어협회·대전TP, 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는 대전-보스턴 간 연구개발, 비즈니스, 인적교류 등 동반 성장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사진=대전시>  대전시와 바이오헬스케어협회·대전TP, 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는 대전-보스턴 간 연구개발, 비즈니스, 인적교류 등 동반 성장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사진=대전시>

대전지역의 경쟁력 있는 바이오 기업이 미국 바이오 심장 보스턴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됐다.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17일(현지시간) 허태정 시장과 대전방문단(바이오헬스케어협회, 대전테크노파크)이 미국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 내 MIT 대학, 보스턴시 등 주요 기관을 방문하고 대전-보스턴 간 민간협력 네트워크 구축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보스턴은 하버드, MIT 등 48개 대학과 연구기관, 매사추세츠 국립병원, 하버드 의대병원 등 유수의 종합병원이 집중돼 있다. 또 바이오젠과 같은 500여개의 바이오테크 기업이 네트워크를 형성하며 긴밀한 협조체계를 이루고 있고, 제약산업 분야도 강세를 나타내는 미국의 대표 바이오클러스터다.

대전 방문단은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의 성공 요소 중 하나인 랩센트럴(Lab Central)을 맨 처음 둘러보며 이들의 설립 목적, 운영방식, 지원내용 등을 살펴봤다.

랩센트럴은 고가의 첨단 연구장비를 월 사용료만 내고 빌려서 사용할 수 있는 바이오 스타트업 전문육성 기관으로 학교와 의료기관 종사자들이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대표 인프라다.

MIT 대학을 찾은 방문단은 산자이 사르마(Sanjay Sarma) 부총장으로부터 전 세계 예비창업가들을 성공적인 창업가로 성장시키는 MIT의 교육시스템인 오픈 러닝 시스템을 소개 받고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마틴 월쉬 보스턴 시장과는 보스턴과 대전시의 산업생태계 정보를 교환하고 양 도시간 우호관계 구축과 상호 협력 방안 의견을 나눴다.

대전방문단은 보스턴 재미한인바이오산업협회(이하 KABIC)와 간담회를 갖고 대전-보스턴간 동반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민간차원의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바이오헬스케어협회와 KABIC-대전TP는 양 도시간 바이오산업분야 교육, 연구개발, 비즈니스, 인적교류, 학술대회 개최 협력 등 상호협력을 위한 3자 MOU를 맺었다.

이에 앞서 15일 바이오헬스케어협회(회장 맹필재) 회원사인 와이바이오로직스(대표 박영우)는 보스턴에 진출한 바이오기업 제노스코(대표 고종성)와 신약을 공동개발키로 합의했다. 제노스코는 대전 바이오기업의 보스턴 진출도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김종성 KABIC 회장은 "이번 협약은 양 도시 간 비즈니스, 인적 교류 등에서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대전의 유망한 바이오기업이 보스턴에 진출 할 수 있도록 교두보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에서 성장잠재력인 높은 분야가 바이오 산업 분야인 만큼 선택과 집중을 통해 바이오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