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학연·식품연·안전성연, 먹거리 융합기술 구축

18일 제주서 '식치 창의형 융합연구사업(CAP) 합동 워크숍' 개최
한의학연·식품연·안전성평가연이 먹거리 융합기술 구축을 위해 손을 잡는다.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18일 제주 KAL호텔에서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동준),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와 '식치 창의형 융합연구사업(CAP) 합동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원광연) 창의형 융합연구사업(CAP)인 '의료와 식품을 결합한 생애단계별 건강증진 융합기술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한의학연과 식품연, 안전성평가연 3개 기관이 공동주관으로 개최한 이번 워크숍에서는 현재까지 연구성과를 공유, 1단계 사업 추진 계획에 따른 성과 달성 등을 점검하며 2단계 연구기획과 협의가 이뤄졌다.
 
이날 송창우 안전성평가연 소장은 '독성연구 빅데이터 신기술의 최근 이슈와 전망'을 주제로 연구 과정에서 독성의 중요성과 안전성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그 밖에도 강민수 제주대 교수의 '제주조랑말의 역사와 보존', 문순덕 제주연구원 박사의 '제주방언과 섬사람들의 음식 문화', 좌혜경 제주학연구센터 박사의 '제주해녀 이야기' 발표가 진행됐다. 

또, 이향연 경희대 연구원은 '식치보감' 발표를 통해 한의학 이론을 바탕으로 음식으로 질병을 치료하는 식치를 소개했다.

송 소장은 "'의료와 식품을 결합한 생애단계별 건강증진 융합기술 구축' 사업은 저출산·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우리나라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 연구사업"이라며 "지금까지 연구 결과가 2단계 사업으로 연결돼 국민 건강에 직접적이고 실용적으로 이바지하는 연구로 이어질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택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