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정부, 2045년 향한 科技 미래전략 만든다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
미래 기술·사회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국가 과학기술혁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 마련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오는 2020년부터 25년을 바라보는 '미래전략 2045' 수립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미래전략 2045'는 오는 2045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혁신친화적인 국가 실현을 목표로 산학연 전문가가 참여해 미래 사회 변화를 예측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과학기술정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전략 로드맵이다.

이는 미래를 선도할 핵심 과학기술 확보전략과 이를 뒷받침할 혁신 생태계 조성 전략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먼저, 주요 과학기술 분야를 선정하여 이공계 인적자원 육성, 법·제도 등 인프라 확충, 관련 전·후방 산업 육성 등의 측면에서 각 분야의 핵심 과학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제시하고, 과학기술혁신 생태계 구성요소별 역량 진단과 현재의 혁신 생태계 정책 평가로 장기적 개선 과제가 도출된다.

전략에는 지난 1999년에 수립한 '2025년을 향한 과학기술발전 장기비전'과 2010년에 수립한 '2040년을 향한 대한민국의 꿈과 도전, 과학기술 미래비전'을 잇는 국가 장기 과학기술 전략으로, 수립 이후에도 급변하는 시대흐름에 부응하기 위해, 매 2년마다 과학기술의 발전상황, 기존 전략의 정책화 추진 상황 등 환경 변화를 반영해 후속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기관에서 추진 중인 장기 미래연구 및 기존의 과학기술 중단기 계획과 연계성도 강화할 예정이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에서 수립 중인 '비전 2045', 경제·인문사회연구회의 '대한민국 국가비전 미래전략 보고서'와 연계해 국가 전체 차원에서 장기 방향성을 공유하는 과학기술 전략으로 추진하고, 과학기술기본계획, 국가R&D 혁신방안, 정부R&D 중장기 투자전략 등  5년 단위의 중단기 계획 수립 시 '미래전략 2045'를 기본 지침서로 활용하도록 해 실효성과 실행력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12일 산학연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된된 '2045 미래전략위원회'가 구성, 출범했다. 

미래전략위원회(위원장 정칠희 삼성전자 고문)는 미래전략 2045의 전체적인 방향성을 검토하며, 주요 과학기술 확보전략과 혁신 생태계 조성전략을 최종 확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미래전략위원회를 지원하는 두 개의 실무 분과위원회(과학기술, 혁신 생태계)를 구성하고, 현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세부 전략과 과제 등을 논의하고 집필할 계획이다.

과기부는 올해 상반기까지 초안을 마련하고, 대국민 의견수렴 과정을 거친 후 올해 말 최종 전략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임대식 과기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글로벌 경제사회 변화의 한 가운데에서 국가가 중심을 잡고 장기적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과기부는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과학적 미래예측에 기반한 미래전략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모습.<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모습.<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