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학생 3人 호기심 연구성과 '국제학술지' 실려

DGIST, MAOA유전자와 공격성 관한 논문 사이언티픽 리포츠 게재
DGIST가 MAOA 유전자와 공격성에 관한 연구성과를 냈다. 사진은 유전자형에 따른 뇌파반응성의 차이를 보여주는 그래프.<사진=DGIST 제공>DGIST가 MAOA 유전자와 공격성에 관한 연구성과를 냈다. 사진은 유전자형에 따른 뇌파반응성의 차이를 보여주는 그래프.<사진=DGIST 제공>
대학생 실험 수업에서 시작된 연구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주인공은 DGIST(총장 국양)의 진권휴, 제갈장환, 염지우 학생이다.

DGIST는 세 학생이 기초학부에 재학해 있을 때, 당시 수업조교였던 임승영 실험동물센터 전임기술원과 정진주 웰에이징연구센터 연구원과 함께 공동연구를 진행해 MAOA유전자와 공격성에 관한 논문을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게재했다고 2일 밝혔다.

MAOA유전자는 모노아민 계열 신경전달물질을 분해하는 유전자로, 30개의 염기쌍이 하나의 단위로 반복되는 '연쇄반복서열'을 지닌다. 이 때 연쇄반복서열의 반복횟수에 따라 MAOA유전자의 유전형이 달라진다. 연쇄반복서열이 4.5번 반복되는 '4.5R 유전형'을 가진 사람은 상대적으로 다른 사람들에 비해 공격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번 연구는 기초학부생 수업 도중 실시한 유전자 분석 실험에서 시작됐다. 당시 수업 담당교수인 이창훈 교수와 학생들은 4.5R 유전형 보유 집단과 비보유 집단 간의 공격성 비교 심리검사를 진행했지만 큰 차이점을 찾을 수 없었다.

이에 학생들은 4.5R 유전형 MAOA유전자가 성격 형성에 갖는 영향력을 측정할 방법을 고민하다 이를 학부생 공동 연구 프로젝트 UGRP(Undergraduate Group Research Program)의 연구주제로 선정,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 UGRP는 학부생들이 연구진행에 필요한 인·물적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1년 단위 연구 지원 프로그램이다.

연구진은 4.5R 유전형 MAOA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의 뇌파와 심전도를 측정해본 결과, 공격적인 자극을 받으면 다른 유전형 보유자들보다도 더 강한 반응을 보인단 사실을 알게 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뇌파와 심전도 측정을 통해 공격성에 대한 생명과학적 해석이 가능함을 보여준 것으로, 향후 성격검사를 보완할 수 있는 단초를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연구를 진행하고 DGIST 정보통신융합전공 대학원 석사과정으로 진학한 진권휴 학생은 "'분자와 생명현상 실험' 수업의 '너 자신을 알라' 프로젝트가 연구까지 발전하게 됐다"며 "단순한 학문적 호기심을 학술지에 실릴 만큼의 성과로 발전할 수 있었던 데에는 UGRP의 힘이 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로 얻은 분석 결과는 국제학술지 익스페리멘털 뉴로바이올로지(Experimental Neurobiology)와 뉴로사이언스 레터스(Neuroscience Letters)에 게재됐다. 한편, 연구를 진행했던 기초학부생들은 모두 DGIST 대학원에 진학해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