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 치매 치료제 후보약물 개발

박기덕·이창준 박사 연구팀, 기존 치매치료제 약물 한계 극복
신약 개발로 치매 치료 기여 기대
기존 약물의 단기 효능 한계와 이를 극복한 신규 치료약물의 지속적 효능. <사진 = KIST 제공>기존 약물의 단기 효능 한계와 이를 극복한 신규 치료약물의 지속적 효능. <사진 = K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기존 치매치료제 약물의 한계를 극복 할 수 있는 신규 치매 치료 약물을 개발했다.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원장 이병권)는 박기덕 치매DTC융합연구단 박사 연구팀이 이창준 반응성교세포연구단 박사 연구팀(현, IBS)과의 융합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신약은 알츠하이머 치매환자의 뇌에서 과생성되는 가바(GABA)의 양을 줄일 수 있는 물질이다. 가바는 포유류 중추신경계에 생기는 억제성 신호 전달 물질이다. 가바가 과생성되면 기억력 저하나 인지 장애를 유발한다.

개발된 신약을 이용하면 가바로 인한 치매환자의 기억력 저하와 인지 장애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기존 치매 치료제들은 초기에 가바의 양을 줄여 인지기능을 개선시킬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약물들은 장기간 투여 시 가바의 양이 다시 증가하고 인지 장애가 다시 생긴다는 문제가 있었다.

이번에 개발된 신약 후보약물은 장기간 투여 시에도 장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인지기능을 개선시킬 수 있음이 확인됐다. 또, 연구진은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유전자 변이 실험용 쥐에 투여해 다양한 행동실험을 통해 인지기능이 회복된 것을 확인했다. 적은 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한 시험에서도 높은 인지기능 개선 효능을 확인했다.

박기덕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약물은 치매에 의한 인지장애를 장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개선시킬 수 있음이 확인됐다"면서 "우수한 효능 뿐만아니라 뇌 투과율과 인체 안전성이 뛰어나 장기간 진행되는 치매 치료약물 임상 시험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이사장 원광연)에서 시행한 융합연구사업 가운데 KIST 치매DTC융합연구단 사업(단장 배애님)으로 수행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 'Science Advances' 최신호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홍성택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