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연, 연구용원자로 핵심 완성···네덜란드로 출하

OYSTER 사업 활용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 제작
델프트공대서 성능 시험
원자력연이 네덜란드 연구용 원자로 개선 사업에 활용될 핵심 기기를 완성하고, 이를 발주처인 네덜란드 델프트공대에 전달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직무대행 백원필)은 지난 2017년 3월 착수한 'OYSTER 프로젝트 2단계 사업의 주요 핵심기기인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 제작을 완료, 20일 출하식을 갖고 네덜란드 측에 인도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는 국내에서 약 3년의 제작 과정을 거쳐 탄생했다.

델프트공대는 현지에서 제작한 극저온헬륨냉동기, 수소공급계통, 진공계통 등의 보조계통과 이번에 제작한 이 기기를 연결해 '열사이펀' 현상이 원활하게 구현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그 결과를 토대로, 실제로 원자로 수조에 설치할 '냉중성자원 수조 내 기기' 설계를 확정하고 제작한다.

수조 내 기기는 원자로에 근접하게 설치되어 핵분열 시 발생하는 열중성자를 냉중성자로 변환시켜주는 핵심기기이다.

이 기기는 고진공 (10-5 Torr), 극저온(-250 ℃)의 극한환경에서 구동해야 하므로 각 구성품의 설계와 제작이 까다롭다. 압력시험, 헬륨누설시험 등의 시험을 거쳐 기기 성능과 건전성을 입증해야 한다. 

우상익 원자력연 연구로개발단장은 "무진기연 등 국내 제작업체와의 협업으로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 제작을 완료함으로써 사업 완료에 다가섰다"고 말했다.

한편, OYSTER 프로젝트는 네덜란드 델프트공대에서 운영하는 연구용 원자로에 냉중성자 연구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4년 한국원자력연구원,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총 계약금 약 280억원 규모의 OYSTER 프로젝트를 수주해, 국내 원자력 기술 사상 첫 유럽시장 진출을 이뤄냈다.

그 일환으로 2015년 7월부터 1년 4개월간 이뤄진 '1단계 사업'으로 기본 설계를 마쳤다. 이후 2017년 3월 시작해 오는 2020년 4월 완료될 '2단계 사업'으로 제작과 설치가 진행될 계획이다. 

원자력연과 무진기연 관계자들의 출하식 기념 단체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원자력연과 무진기연 관계자들의 출하식 기념 단체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네덜란드 델프트공대로 출하를 앞두고 있는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네덜란드 델프트공대로 출하를 앞두고 있는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