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자동차·에너지 핵심소재 국산화···이달의 엔지니어상

이충훈 LG화학 연구위원·이근백 케이팩코리아 대표이사 선정
(왼쪽부터) 이충훈 LG화학 연구위원·이근백 케이팩코리아 대표이사.<사진=과기부 제공>(왼쪽부터) 이충훈 LG화학 연구위원·이근백 케이팩코리아 대표이사.<사진=과기부 제공>
이충훈 LG화학 연구위원과 이근백 케이팩코리아 대표이사가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로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회장 박용현)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를 이같이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충훈 연구위원은 촉매기술 및 고온용액 공정기술의 개발·상용화를 통해 고부가 엘라스토머 제품의 상업화를 이끌며 우리나라 석유화학 산업 발전과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어 수상자로 선정됐다. 엘라스토머란 합성수지로 고무와 같은 탄성을 가진 친환경 고기능 소재를 말한다.

특히 그는 해당기술을 통해 엘라스토머 제품의 상업화와 자동차·에너지 등 전방산업에 필요한 핵심소재를 국산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엘라스토머 제품 관련한 해외 특허 소송에서 승소해 대외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과기부에 따르면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엘라스토머의 연간 30만톤 양산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엘라스토머 시장 점유율 세계 3위 달성을 바라보고 있다.

이충훈 연구위원은 "엘라스토머 제품 상업화라는 도전에 함께한 동료들과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해 준 회사에 매우 감사드린다"며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차별화된 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근백 대표이사는 해외 선진기업과의 기술제휴를 통해 국내 산업환경에 적합한 수처리 기술을 개발·상용화하며 우리나라 환경산업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내 하수처리장과 폐수처리장에서 사용되는 수처리 시설은 높은 초기 투자비와 처리효율이 낮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 대표는 폐수처리의 핵심기술인 미세기포 생성기술을 단일장비 내 적용해 후속공정의 부하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장치의 외형을 기존장비보다 크게 줄여 공간활용을 극대화하는 등 수처리 분야에서 국내 환경기계 제조업체의 기술력을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드는데 기여했다.

이근백 대표이사는 "수처리 기술개발에 동참한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 환경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최신 수처리 시스템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