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화웨이 포비아

[한국경제]유럽 고성? 테마파크?…이곳이 中 화웨이 'R&D의 심장'

올해 말 완공 예정인 화웨이 시춘 연구개발(R&D) 캠퍼스의 위용이다. "미래 화웨이가 구글이나 페이스북 등 세계 최고의 정보기술(IT) 기업들과 경쟁하려면 그에 걸맞은 R&D 환경이 필요하다"는 런정페이(任正非) 창업자 겸 회장의 지론 그대로였다.

[동아일보]석유 대신 '바이오중유'로 발전기 돌린다

발전용 바이오중유는 화력발전소의 주요 연료인 석탄, 석유, 액화천연가스(LNG) 가운데 석유(벙커C유)를 대체하는 연료다. 과자나 라면을 만드는 데 쓰는 팜유, 바이오디젤을 만드는 과정에서 남은 부산물인 피치(pitch), 음식점에서 배출되는 고기 기름, 음식물 폐기물에서 추출되는 기름(음폐유), 동물성 유지 등으로 만든다.

[동아일보]"대학, 지식전수 넘어 생산해야… 高大 경쟁자는 삼성같은 대기업"

염재호 고려대 총장(64)은 지난 4년 동안 고려대를 '지식 전수'가 아닌 '지식 생산'의 근거지로 변화시키는 데 힘을 쏟았다고 밝혔다. 현재를 '21세기 문명사적 전환기'로 규정한 그는 "더 이상 대학이 20세기 패러다임에 머물면 안 되고 외부와의 네트워크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연금보다 근육저금' 노인 운동 돕는 로봇 나왔다

미세먼지로 하늘을 뒤덮은 새벽… 일본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일본 최대의 재활 의료 박람회인 '2019 동경 케어쇼'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복지 및 실버산업 관련된 300여개 이상의 업체가 모인 엄청난 규모의 행사이다.

[동아일보]한국, 세계 첫 '초소형 위성용 영상레이더' 개발 나서

연세대와 한화시스템이 초소형 위성용 합성개구레이더(SAR) 세계 첫 개발에 나선다. 갈수록 쓰임새가 많아지고 있는 초소형 위성 시장에서 차별화를 통해 경쟁력을 갖춘다는 전략이다.

[매일경제]홍릉주변 연구인력 5천명 밀집…최고 바이오허브 만들것

"서울의 미래 먹거리는 고령화 시대를 맞아 고부가가치 의료기기와 의약품을 만드는 바이오의료 분야가 될 것입니다. 홍릉 일대에 조성되는 서울바이오허브를 통해 싱가포르 바이오폴리스를 뛰어넘는 아시아 최고의 바이오 클러스터를 만들겠습니다."

[중앙일보]"바이두는 베이징역에서 대놓고 촬영하는데… "

'한국 전자 IT산업 융합전시회'(일명 한국형 CES·소비자가전전시회)가 열린다는 소식에 반가운 마음 가득했다. 우리가 마주하는 여러 문제를 풀어줄 수 있는 근본 해법은 성장이다. 이제 더는 성장정책이 별 의미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지만, 성장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는 성장이 사라진 후에 알게 된다. 다만 예전처럼 정부 주도의 양극적 성장이 아니라 민간 주도의 생태계 성장이어야 한다.

[한국경제]"韓, 외부서 전력 못 끌어오는데…脫원전하다 탈나면 누가 책임지나"

장산정(張善政) 전 대만 행정원장(총리)은 10일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하는 내내 냉정하고 객관적인 태도를 취하려 애쓰는 모습이 역력했다. 탈(脫)원전 반대 진영의 주장이라도 사리에 맞지 않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비판했다.

[중앙일보]오드리 헵번이 아이스크림 먹던, 그 계단이 로비에?

유리문을 밀고 들어서면 원목으로 된 계단형 벤치가 2층까지 이어진다. 곳곳에 방석이 깔렸으며, 알록달록한 꽃과 나무가 방문객들을 반긴다. 안내 데스크에는 유니폼을 차려입은 직원 대신 2층으로 오라는 안내판만 덩그러니 놓여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