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2월부터 드론 시범공역 운영

대전시·국토교통부 31일 '대전 드론공원 안전관리에 관한 협의식'가져
"대전드론서비스 기능·역할 확대해 글로벌 시장진출 기반마련에 힘쓸 것"
대전 드론공역.<이미지=대전시 제공>대전 드론공역.<이미지=대전시 제공>

대덕구 문평동 일원에 드론 전용공역인 '드론공원'이 시험운영된다.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31일 오후 2시 '대전 드론공원 안전관리에 관한 협의식'에서 대전 드론공원 운영을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대전 드론업체들은 연구개발, 시제품성능의 시험공간이 없어 불편함을 겪어왔다. 주로 전남 고흥 등 원거리까지 이동해 시험해왔다.

문평동 일원에 조성된 드론공원은 시계비행거리 이내에 민가가 없다. 일반시민들의 왕래도 적다.  또한 금강과 갑천의 합류지점으로 넓은 시야공간 확보도 가능한 '드론비행 최적소'다.  

대전시는 드론공원 조성구역 내 안전관리시설로 CCTV, 안내표지판, 조종부스 등 지상시설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공원 내 상주인력도 배치한다. 

드론공원은 대전테크노파크 주관으로 2월부터 운영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6개월간 시험운영후 하반기에 드론공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번 협의는 드론업체 현장애로 해소와 드론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혁신성장이 필요하다"며 "기업지원과 대전드론서비스 실증센터의 기능·역할을 확대해 글로벌 시장진출 기반 마련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합의식에는 문창용 대전시 과학산업국장,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안전정책관,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원장, 대전 드론업체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남연우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