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전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참가 기업 모집

도시 문제 스마트 기술로 해결···사업 기획, 솔루션·서비스 실증 지원
대전시가 대전의 도시문제를 스마트하게 해결할 기업을 모집한다.

대전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2019년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에 함께 참여할 기업·대학·연구소를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챌린지 사업은 도시에 상존하는 교통, 환경, 안전 등의 문제들을 스마트시티 기술로 해결하면서 민간과 공공이 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수익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부의 공모에 선정되면 올해 15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사업 기획과 일부 솔루션·서비스의 실증을 추진하고, 성과가 입증돼 2단계 사업에 선정되면 사업 규모를 확대할 수 있다.

대전시는 이번 공모에 선정된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김인기 대전시 스마트시티담당관은 "대덕 특구의 기술을 활용해 기술 창업을 하는 기업이 대전에 많다"며 "이번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많은 기업이 참여해 창의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대전의 저력을 보여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올해 6곳의 1단계 사업지를 선정하고 성과를 평가한 뒤, 1~2곳에 대해 내년부터 2단계 확대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다음 달 12일 오후 2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제안서 공모마감은 같은 달 22일 오후 5시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광역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의 '대전광역시 공고 제2019-107호 2019.1.29.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