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신성철 총장, 美 노스웨스턴大 '자랑스러운 동문상'

재료물리학 발전기여, 인재양성 기여로 공로 인정받아
오는 5월 16일 노스웨스턴대에서 시상식 열려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수상한 신성철 KAIST 총장. <사진 = KAIST 제공>'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수상한 신성철 KAIST 총장. <사진 = KAIST 제공>

신성철 KAIST 총장이 미국 노스웨스턴대 재료과학 분야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KAIST는 동문상 선정위원회가 세계 자성학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연구로 재료물리학 발전에 기여한 학문적 업적과 대학 총장으로서 고등교육, 인재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신성철 총장을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5월 16일 노스웨스턴대에서 열린다.

신 총장은 1974년 서울대 응용물리학과 학사학위를 취득하고 1977년 KAIST 고체물리학 석사를 거쳐 1984년 노스웨스턴대에서 재료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노스웨스턴대 박사과정 중 금속 비스무트와 반도체 납텔루라이드(PbTe) 구조가 유사하다는 점을 발견, 두 물질로 초격자 다층박막 구조를 세계 최초로 만들어 초격자 구조 신물질을 제작하는 성과를 냈다.
 
1989년부터 KAIST 교수로 재직한 신 총장은 나노 자성체 스핀 동력학을 연구하는'나노스핀닉스(Nanospinics)' 분야를 개척했다. 20여 년간 300여 편의 관련 논문을 발표하고 37건의 국내외 특허를 등록·출원하는 등 이 분야의 국내외 연구를 선도했다.
 
그는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2008년 자성학 분야 한국 과학자로서는 최초로 미국 물리학회 석학회원에 선정됐다. 2016년에는 한국 과학자로서 최초로 '아시아자성연합회'상을 받았다.

또, 국내 과학기술 발전과 차세대 인재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07년 과학기술훈장 창조장(1등급), 2012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등 다수의 상을 받았다.

한편, 신성철 총장은 2011년부터 2017년 2월까지 DGIST 총장을 역임, 2017년 3월부터는 모교인 KAIST 총장으로 선출돼 재직 중이다.
홍성택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