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AI·바이오-IT'···KAIST 'CES 2019'서 혁신기술 선보여

8일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막 올라, 창업기업 글로벌 마케팅 지원
KAIST가 CES 2019에서 선보이는 기술.<사진=KAIST>KAIST가 CES 2019에서 선보이는 기술.<사진=KAIST>

KAIST(총장 신성철)은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이하 CES) 2019'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CES에서 KAIST는 독립 부스를 마련해  리베스트, 멤스룩스, 그린파워 등 5개 창업기업의 글로벌 마케팅을 지원한다.

KAIST 총동문회(회장 차기철·인바디 대표)에도 지난해 9월 재학생과 졸업생, 동문기업을 대상으로 개최한 'KAIST 창업 어워드 2018'에 참가한 팀 가운데 심사를 통해 33명의 예비 창업자를 선발, CES에 초청했다.

CES 2019에 전시하는 KAIST 기술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인공지능(AI)과 바이오-IT 융합 등 혁신기술이다.

김문철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가 개발한 '인공지능 딥러닝 기반의 컨볼루션 신경망을 이용해 저해상도 Full HD 영상을 고해상도 4K UHD 영상으로 실시간 변환하는 업스케일링 기술', 같은과 이수영 교수의 '상대방의 감성에 맞춰 대화하고 반응하는 인공지능 대화 에이전트' 기술 등이 소개된다.

또 '약물의 반응을 예측해 암세포 유형에 따른 최적의 약물 표적을 발굴하고 이를 개인별 맞춤 암 치료에 활용 가능한 기술(조광현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기존 종이 기반의 색 변화 센서보다 탁월한 감도 특성을 가진 나노 섬유 기반의 뇌 활성도 측정 기술 및 근육 피로도 측정기(배현민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를 공개한다.

KAIST 졸업생이 참여한 리베스트(대표 김주성)는 '스마트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유연한 리튬 폴리머 이차전지', 멤스룩스(대표 윤준보)'는 윤준보 교수와 제자가 10년 이상 연구개발한 아이템을 사업화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자를 위한 투명 면광원 광학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외에도 렘퍼스(대표 장상권)는 높은 안전성과 고용량, 긴수명, 빠른 충전과 방전 특성을 지닌 고성능 리튬이온전지 패키징 기술, 그린파워(대표 조정구)는 전기자동차용 고효율 친환경 무선충전시스템, 스마트레이더시스템(대표 김용재)은 자율주행 자동차와 드론 보안시스템에 적용 가능한 3차원 영상과 속도를 실시간 탐지하는 4D 이미지 레이더 센서 기술을 전시한다.

최경철 산학협력단장은 "KAIST 창업기업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함으로써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과의 공동 연구개발·투자, 협력과 글로벌 기술이전 계약을 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