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미술관 신임관장 선승혜···"시민참여 이끌겠다"

외교부 문화교류협력과장서 발탁···'예술가-시민 연결' 강조
"지역작가 빅데이터 구축 등 미술-과학 융합해 국제화 목표"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 신임관장은 시민이 참여하는 '공감미술'을 통해 국제적인 미술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립미술관 제공>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 신임관장은 시민이 참여하는 '공감미술'을 통해 국제적인 미술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 신임관장이 2일 공식 취임했다. 선 신임관장은 취임과 동시에 미술관 운영 방향을 세 문장으로 제시했다.

'시민을 연결하다'라는 문장을 제시하며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전시, 교육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참여프로그램을 구축하겠다는 밝혔다. 이를 통해 미술의 기반을 넓혀가겠다는 것이다. '대전을 그리다'라는 문장을 통해 대전 지역작가의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해 작품 수집·기록·전시·홍보 등을 체계화할 계획이다.

또 '미래를 상상하다'로 대덕연구단지·대학과의 협업을 확장하고 과학과 미술의 융합 전시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다양한 구성원들의 상상력을 미술관에 적용해 국제적 미술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취지다. 

선 관장은 "공감 미술로 시민들이 삶의 품격을 누리는 생활, 문화가 꽃피는 대전을 만들 것"이라며 "2019년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미술관의 국제적 인지도와 위상을 드높여 외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대전을 방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선 관장은 문화행정가, 큐레이터, 연구자로서 폭넓은 활동을 이어왔다. ▲외교부 문화교류협력과장 ▲서울시립미술관 학예연구부장 ▲미국 클리블랜드미술관 큐레이터 ▲일본 도쿄국립박물관 외국인연구원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조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조형 예술학부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