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생명연-파스퇴르연, 감염병 공동연구 MOU 체결

4일 생명연 본원서 '감염병 연구·신약 개발 분야 협력' 업무협약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류왕식)는 4일 생명연 본관동 소회의장에서 감염병 연구·신약 개발 분야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향후 ▲감염병 연구·신약 개발 공동 연구 ▲학술정보 교류 ▲장비·시설 공동 활용 ▲공동 연구사업 발굴·수행 ▲위탁연구 ▲기술지도 ▲자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양 기관은 감염병 공동 연구 개발을 위한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해 기관의 실질적 협력 창구를 지정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김장성 원장은 "최근 15년간 발생했던 사스, 신종플루,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은 전세계적으로 8000억 달러에 달하는 사회·경제적 손실을 초래한 글로벌 안보 이슈로 인식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시기에 양 기관의 공동 연구 협력은 전주기에 걸친 감염병 관련 핵심기술 개발의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류왕식 소장은 "생명연에 구축된 연구 인프라를 파스퇴르연이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며 "프랑스 파스퇴르연에도 축적된 감염병 노하우를 생명연 연구자들이 활용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