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 쓰레기 투기단속에 AI 적용한다

세종·서울시에 우선 적용 실증 계획
관절수준 세밀한 투기움직임 행동인식기술 적용
출연연 연구진이 개발한 시각지능 기술을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에 적용한다.

ETRI는 도심지역에서 쓰레기 불법투기 행위를 단속하는데 시각 인공지능 딥뷰(Deep View)' 기술을 활용한다고 20일 밝혔다.

ETRI 연구진은 이 기술을 CCTV 환경에 적용하기 위해 사람의 행동 인식 중 자주 일어나고, 탐지 수요가 많은 도심의 불법 투기 행위 탐지를 목표로 했다.

기존에는 투기 지역에 지나가기만 해도 탐지한다는 문제가 있었다. 또 사건 발생 시 즉각 탐지하기도 쉽지 않았다.  

이에 연구진은 딥 러닝 기반 인식 기술을 활용해 사람 관절의 위치와 사람이 들고 가는 물체를 탐지하고, 사람과 물체 관계를 모델링하는 방법으로 투기 행위를 탐지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를 활용해 사물을 검출하고 쓰레기를 추적하며 쓰레기 투기행위를 검출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또 쓰레기 더미를 검출하고 투기 시 사람의 관절 포인트와 행동을 인식해 관계를 추적하고 추론도 하게 된다. 일정거리 이상 떨어져 있는지, 쓰레기를 던졌는지, 완전히 버렸는지 등 다양한 쓰레기 투기 행동 유형은 기계 학습 방법으로 검출한다.   

실제 CCTV 환경에 접목하도록 각 구성 알고리즘을 스트리밍 방식 영상에 맞춰 구성하고, 인식 지연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한 알고리즘 설계도 이뤄졌다. 

연구진의 실험 결과, 사람이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자 '찰칵' 소리가 나며 '사진이 촬영되었습니다. 투기물을 가져가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처벌 받게 됩니다'라는 경고 메시지가 방송됐다.

향후 기술을 상용화하면 투기가 감소할 수 있다. 상점에서 사용자 행동 분석, 교량에서 자살행위 감지, 공장 근로자의 위험 행동 경고 등에도 활용될 수 있다. 

연구진은 세종시, 서울시와의 실증으로 기술을 검증한 이후 영상관제, 영상검색, 패션 AI 관련 업체 등에 기술을 이전한다는 방침이다.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은 "이 기술이 확대되면 ICT를 활용해 쓰레기 무단투기 예방과 CCTV 관제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이라며 "ETRI에서 개발한 기술이 상용화되어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스마트시티 산업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미경 서울시 은평구청장도 "ETRI와의 시험 사업으로 도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범죄사건이나 쓰레기무단투기 등 각종 범죄 상황을 신속·정확히 판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CCTV관제센터에 보급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동원 ETRI SW콘텐츠연구소장은 "ETRI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시각 인공지능 기술을 실제 현장에 적용해 국민생활과 밀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시각인공지능 플랫폼 기술개발'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오는 2024년까지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물체의 탐지.<사진=ETRI 제공>물체의 탐지.<사진=ETRI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