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기계연·원자력의학원, 스마트 병원 구축에 '맞손'

시스템 구축과 첨단의료기기 개발 MOU 체결
스마트 병원 플랫폼 구축으로 국민의 의료서비스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과 한국원자력의학원(원장 김미숙)은 서울 원자력의학원 본원에서 15일 스마트 병원 시스템 구축과 첨단 의료기기 개발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현재 국내 병원은 사물인터넷과 모바일 ICT 기술에 초점이 맞춰진 '디지털 병원'에 머물러 있다. 스마트 병원 핵심 기술은 다국적 기업이 독과점 중이라 국내 기업이 해당 분야 진출에 도전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스마트 병원을 만들기 위해서는 시설의 자동화와 장비,검사재료, 시약 이송 트랙 모듈 기술 등이 필요하다.

이에 양 기관은 미래형 스마트 병원의 기술과 시스템 개발 사업을 진행한 후 기계연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에 미래형 스마트 병원 테스트 베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기계연은 대구융합기술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진단 자동화 시스템, 의료 서비스 소외지역 환자를 위한 원격 초음파 진단 로봇, 하지 절단 환자를 위한 스마트 로봇 의족 등의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스마트 병원이 설치돼 병원 내 작업이 자동화되면 수작업 오류의 예방, 물류관리의 효율이 향상 될 것으로 보인다.

원자력의학원도 스마트병원 구축, 국가 바이오 헬스케어 R&D의 임상 실용허브를 구축하겠다고 지난 7월에 밝힌 바 있다.

박천홍 기계연 원장은 "국내 의료 산업의 스마트 병원 진출을 지원하겠다"며 "스마트 병원 보급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정확하고 빠른 의료 서비스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숙 원자력의학원 원장은 "출연연의 바이오 분야 국가 연구개발 사업이 국민 삶을 향상시킬 수 있는 성과로 이어지도록 연결고리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연과 원자력의학원이 스마트 병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과 원자력의학원이 스마트 병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한국기계연구원>
강교민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