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연대가 답이다

삼성전자가 혼자의 힘으로 폴더블폰(디스플레이가 접히는 스마트폰) 세계시장을 선점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지난 13일 정보기술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유튜브, 넷플릭스 등과 폴더블폰 전용 콘텐츠와 앱 제작을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이후 내년 상반기 폴더블폰 출시에 맞춰 개발한 콘텐츠와 앱을 선보인다는 계획입니다.

삼성이 글로벌 기업과의 연대에 힘을 쏟는 이유는 폴더블폰과 기존 스마트폰의 화면비율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삼성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두 개의 화면으로 구성됐습니다. 바깥 커버 디스플레이는 4.58 인치(21대 9 비율)로 기존 스마트폰과 비슷하지만, 안쪽 메인 디스플레이는 7.3 인치(4.2대 3 비율)로 정사각형 모양입니다.

삼성은 가로 비율이 늘어나는 폴더블폰에 기존 앱이 실행되면, 화면이 깨지는 등 사용자 불편이 커져 폴더블폰 시장 선점에 성공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이처럼 삼성과 같은 글로벌 기업도 세계시장 석권을 위해 힘을 합치고 연대합니다.

이익을 위해선 마음에 들지 않는 상대와도 손을 잡아야 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덩치가 작은 국가와 기업이 각각 힘을 합쳐 좋은 성과를 낸 사례도 여럿 있습니다. 명분과 실리를 구분할 수 있는 눈입니다. 현재 우리는 어떤 걸 중시하고 있나요? 

[한경] 삼성, 유튜브·넷플릭스와 '폴더블폰 생태계' 만든다
삼성전자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 과학 기술

[동아] 1억℃… '태양의 꿈'에 다가선 中인공태양
중국은 2035년까지 인공 태양 방식의 핵융합 발전소를 건설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매경] 과학기술 석학, 한국 압도하는 중국
석학회원 숫자는 향후 10년 이상 최첨단 산업을 어느 나라가 주도하게 될지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척도가 된다.

[조선] MB 때 시작한 '노벨상 프로젝트', 연구비 대폭 깎이며 7년만에 위기
김두철 IBS 원장은 "초기엔 세계적인 과학자들을 좋은 조건으로 데려오니 전 세계 유수 과학자들이 몰려왔지만, 지금은 아무리 오라고 해도 관심 있는 사람이 없다"고 했다.

[중앙] 교육장관이 한국과학원 반대하자 … 박정희 "남덕우 박사 의견은?"
이공계 특수대학원 설립은 인재의 해외 유출을 막고 과학기술 인력을 꾸준히 양성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이라고 역설했다.

[매경] 국가영장류지원센터 세워 韓 바이오 안보 지킨다
'93.5%'. 원숭이와 사람의 유전자가 일치하는 비율이다.

[조선] 국산 우주로켓엔진 시험 발사체 28일 발사
지난달 25일 발사될 예정이었지만 연료 가압계통에서 이상이 발견돼 일정이 연기됐다.

◆ 산업 사회

[조선] 우리가 손 내밀어야 할 일본도 있다
하지만 그런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해서 전쟁과 무관한 이들까지 무차별하게 죽여도 되는 것은 아니다.

[한경] D램·낸드 가격 10월 4%대 추락…수출 '최후보루' 반도체 무너지나
D램을 대량 구매해온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 기업들이 '외형 부풀리기'에서 '내실 다지기'로 돌아선 탓이다.

[조선] 10년전 울먹였던 도요타, 보란듯이 완벽한 부활
2009~2010년 주력 수출시장인 미국에서 대규모 리콜 사태가 터지며 판매가 급감했다.

◆ 오늘의 일정

KAIST 사업화 유망기술 이전설명회

 

강교민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