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강정민 원안위원장 국감 당일 '사퇴'···'연구비 의혹'

KAIST 교수 시절 원자력연 연구비 사용 '의혹'
강정민 원안위원장이 29일 국감을 앞두고 돌연 사임했다.<사진=대덕넷 DB>강정민 원안위원장이 29일 국감을 앞두고 돌연 사임했다.<사진=대덕넷 DB>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9일 국정감사를 앞두고 돌연 사임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강정민 위원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인사혁신처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사직서는 이날 바로 수리된 것으로 확인됐다.

강 위원장은 올해 1월 취임했다. 임기 3년 가운데 1년도 채우지 못한 셈이다. 이날 국정감사에는 엄제식 원안위 사무처장이 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출석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야 의원들은 국정감사 당일 돌연 사직서를 제출하고 국감에 불출석한 것에 대해 "무책임한 처사"라며 강력하게 질타했다.

강 위원장의 돌연 사퇴의 이유는 교수 시절 지원받은 연구비 때문으로 알려졌다.

그가 KAIST 교수 재직 시절인 2015년에 한국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소형혁신 SFR 노심 개념 연구' 과제를 위탁한 것이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 것. 이런 주장은 12일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로부터 제기됐다.

원안위 설치법에 따르면 '최근 3년 이내 원자력 이용자나 원자력 이용 단체의 사업에 관여한 경우'를 위원 결격 사유로 정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강 위원장은 원안위 위원으로 참여할 수 없다. 이와 같은 이유로 원안위 비상임위원 4명이 올해 7월 자리에서 물러나기도 했다.

이날 국감 현장에서는 강 위원장의 자진 사퇴를 놓고 여야 위원들의 강력한 질타가 이어졌다.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위증한 사례가 있어 이걸 회피하기 위해 사직서를 낸 것"이라며 "위증한 사례에 대해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국감 당일에 부처 차관급 인사가 사직서를 제출하는 건 초유의 사태다. 국감 당일 사직서를 제출한 강 위원장은 책임져야 한다"라며 "부실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개혁해 원자력 안전을 바로 세워야 한다" 주장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국회에서 제기된 문제로 사퇴한다면 국감에 나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도리"라며 "추궁 때문에 사퇴하는 것이라면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강 위원장은 지난 12일 국감에서 "결격 사유 여부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밝히겠다"고 답한바 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