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흩어진 연구장비 한곳에···'전남대·경북대·성균관대' 시범

과기부, 연구 분야별 공동활용시설 시범 조성 3개 대학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대학 연구실에 흩어져 있는 연구장비를 한곳에 모아 공동활용하는 핵심연구지원시설을 전남대, 경북대, 성균관대에 연내 시범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장비 공동활용시설 조성은 대학에 지원해온 연구장비가 연구실 소속 인력 중심으로 활용돼 전문적 운영이 어려웠던 연구 환경을 개선하고 장비 활용도와 연구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시범사업 이후 내년 지원대상이 확대된다.

올해 시범 사업에는 10개 대학이 지원했다. 그중 전남대(에너지 융복합 연구지원센터), 경북대(질량분석지원센터), 성균관대(MEMS·센서 플랫폼) 총 3개 대학이 선정됐다.

과기부는 9월부터 교내 연구실에 흩어져 있는 기존 장비를 핵심연구지원시설로 옮겨 설치하도록 비용을 지원한다. 오는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장비 공동활용을 시작할 계획이다.

또 시설이 안정적으로 조성·운영되고 정부 지원 종료 후에도 자립 가능한 시설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각 분야 전문가(공동활용시설 운영 전문가, 연구장비 전문가 등)로 컨설팅단을 구성해 밀착 지원한다.

이태희 과기부 성과평가정책국장은 "국가 R&D 예산으로 도입한 장비의 활용도를 높이고 대학의 연구 환경까지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과기부에서는 앞으로도 예산 지원과 제도 개선 등을 통해 장비 공동활용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