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자폐 발병률이 낮은 원인 찾았다

IBS 연구진, 유전적 방어 기작 동물실험으로 규명
행동 차이도 분석, 성별 간 차이 연구 기반 마련
국내 연구진이 자폐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실마리를 제시했다.

IBS(원장 김두철)는 김은준 시냅스 뇌질환 연구단장 연구팀이 여성의 자폐증 발병률이 더 낮은 원인을 밝혔다고 12일 밝혔다. 

전 세계 인구의 1%는 자폐증 환자로 알려져 있다. 남성 자폐증 환자는 여성 자폐증 환자보다 4배 이상 많다. 이같은 성별 차이는 인종, 지역, 의료 수준에 관계없이 나타나지만 명확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았다.  

많은 연구자들이 성 염색체나 성 호르몬을 원인으로 설명하려고 했지만 연구 진전이 더뎠다. 대부분 연구의 실험동물은 수컷 생쥐가 대상이라 성별 간 차이를 비교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최근에는 다양한 가설 중에 여성 방어 효과(Female protective effect)가 주목 받고 있다. 자폐증 발병에서 여성에게 유전자 차원의 방어 효과가 작동한다는 것이다. 자폐증 관련 변이들이 축적됨에 따라 남성은 특정 시점에 자폐증이 발병하지만 여성은 더 심각한 변이가 축적돼야 발병하기 때문에 시점 차이가 발생한다. 

IBS 연구진은 이 가설에 주목해 성별 간 차이 연구를 설계했다. 분자 수준부터 행동학 수준까지 다각도 분석을 위해 근본적인 전제 조건을 동일하게 만들었다. 연구진은 자폐증 환자에게 발견되는 돌연변이 CHD8 유전자를 생쥐에게 도입해 실험군을 만들었다.

연구진은 뉴런의 활성화 정도를 측정했다. CHD8 유전자 돌연변이 수컷 생쥐에서 자폐증과 유사한 행동 변화로 흥분성 뉴런의 활성화가 증가했다. 반면 암컷 돌연변이 생쥐는 정상적으로 행동했으며, 억제성 뉴런 활성화가 증가했다.

행동의 차이도 나타났다. 수컷 돌연변이 생쥐는 정상적인 수치에 벗어난 행동을 보였다. 어미와 분리된 상황에 놓이자 새끼 생쥐는 초음파 영역의 울음 빈도가 높아졌다. 청소년기 생쥐의 경우 어미를 찾는 행동이 증가했으며, 지속적으로 털을 정리하는 행위가 반복됐다. 

이어 RNA 분석으로 성별 간 나타나는 유전체적 차이를 살펴본 결과, 수컷 돌연변이보다 암컷 돌연변이의 뇌에서 더 많은 변화가 나타났다. 이는 암컷 돌연변이가 CHD8 유전자 변이에 대응하는 방어기작으로서 특이적인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킨 결과로 분석됐다.

유전자들은 세포외기질에서 뉴런을 구조적으로 지지하며 기능을 발현하도록 도와주거나 세포 간 신호를 전달하는 물질들과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추가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기존 자폐증 환자들에서 관찰된 유전자들과 비교 분석한 결과, 수컷 돌연변이 생쥐와 암컷 돌연변이 생쥐는 상반된 양상이 나타났다.

수컷 돌연변이 생쥐에선 CHD8 변이로 인한 유전자들이 흥분성 뉴런과 억제성 뉴런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는 시스템을 무너뜨려 자폐증과 유사한 행동을 초래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암컷 돌연변이 생쥐에서는 CHD8 변이에 대응해 특이적 유전자들을 발현을 증가시켰다. 이로 인해 균형 시스템이 지켜져 정상적 행동이 나타났다. 

김은준 IBS 시냅스 뇌질환 연구단장은 "암컷 돌연변이 생쥐에서 관찰한 방어 기작은 자폐증 발병 원인 규명과 치료를 위한 획기적인 발견"이라며 "그동안 선별적으로 수행되던 성별 간 발병률 차이 연구 분야를 선도할 중요한 연구"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에 지난 달 14일자 온라인에 게재됐다.

성별 차이에 따른 행동학적 실험 모식도와 결과 그래프.<자료=IBS 제공>성별 차이에 따른 행동학적 실험 모식도와 결과 그래프.<자료=IBS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