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면역기능 저하 세포 제거해 '항체 암치료제' 효능 높여

김병수 서울대 교수팀, 암 완치 가능성 제시
항체 암치료제 효능을 크게 향상시키는 복합치료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김병수 서울대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 주변에서 T세포의 면역 기능을 저하시키는 세포들을 제거해 T세포의 활성을 높여주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항체 암치료제는 암세포가 우리 몸을 지키는 T세포의 기능을 저하시키지 못하도록 막는다. 외국의 대형 제약회사들이 면역관문 단백질(PD-1, PD-L1, CTLA-4)을 상업화 해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항체 암치료제는 T세포의 기능 저하를 막는데 초점이 맞춰 있어 주변의 다른 세포에 의한 T세포 기능 저하는 예방하지 못했다. 또 면역치료법 중 하나인 면역관문억제제는 일부 환자에게만 효과를 보인다는 단점이 있다.

연구팀은 개발한 나노입자를 주입해 암세포 주변의 M2대식세포와 조절T세포를 제거함으로써 T세포의 활성이 억제되지 않게 유도했다.

즉 개발된 나노입자를 PD-L1 항체와 같이 암에 걸린 동물에 주사했다. 그 결과 암 조직에서 M2대식세포와 조절T세포의 수가 눈에 띄게 줄었고 T세포의 활성도 크게 향상됐다. PD-L1 항체를 단독으로 사용할 때보다 암 조직이 현저히 줄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김병수 교수는 "현재 상업화된 항체 암치료제의 효능을 더욱 높여서 암 환자의 완치율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결과는 국제학술지 ACS 나노(ACS Nano)에 지난달 22일 게재됐다. 
암세포와 M2 대식세포에서 M1NV의 섭취 비율 비교.<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암세포와 M2 대식세포에서 M1NV의 섭취 비율 비교.<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