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변화 주도하는 딥테크 스타트업 이야기

블루포인트, 5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데모데이' 개최
12개 딥테크 투자기업 발표···1500여 명 모여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5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5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빈자리가 보이지 않았다. 뒤늦게 참석한 사람들은 빈자리를 찾느라 분주했다. 1500여 명이 첨단 기술로 혁신을 만들어가는 '딥테크 스타트업'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5일, 기술 창업 전문 엑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대표 이용관)가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를 열었다.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 이어진 등록 신청이 끝나자 행사장은 참석자들로 가득찼다.

이번 블루포인트 데모데이는 '딥테크 스타트업이 포착한 문제와 문제 해결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첨단기술 스타트업 12개 팀의 발표가 2시간 동안 이뤄졌다. 12개 팀은 농업 분야를 개선하는 혁신팀, 스마트시티·팩토리, 인공지능, 바이오·헬스케어 등 총 4분야로 발표를 진행했다.

이용관 블루포인트 파트너스 대표는 첨단 기술 중심 12팀의 스타트업을 설명한 뒤, 급격한 변화 속에 우리는 어떤 대비를 해야 할지도 설명했다.

그는 "싱귤레러티(특이점, 질적 도약이 발생하는 시점)가 다가오는 지금은 변화의 속도가 급격하다"면서 "게임의 룰이 달라진다.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지식이 유효기간을 알 수 없을 정도로 짧아지므로 기존 지식·경험보다 발 빠른 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변화에 대응하는 전략으로 2018 아시안게임의 한·일전 축구에서 이승우가 골을 넣는 장면을 빗대어 팀 문화를 강조했다.

그는 "이승우가 골을 넣는데 손흥민에게 '나와 나와'라는 말을 했다는데 이건 정말 중요하다. 손흥민 같은 경험 많은 플레이어가 이승우 같은 당돌한 플레이어를 품을 수 있는 문화가 가능할 때 혁신이 일어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러한 문화로 변화를 주도하는 딥테크 스타트업을 소개하며 이야기를 마쳤다.

데모데이 발표는 ▲쉘파스페이스(대표 윤좌문) ▲스마프(대표 채한별) ▲그리노이드(대표 한상권) ▲올레드온(대표 황창훈) ▲하이퍼센싱(대표 송정헌) ▲엑셀로(대표 박성재) ▲에스큐리고(대표 이종화) ▲로플리(대표 안준욱) ▲제네시스랩(대표 이영복) ▲레보스케치(대표 이성운) ▲디딤(대표 박문석) ▲휴톰(대표 이종혁) 총 12개 팀이 진행했다.

블루포인트 데모데이에서 발표를 진행한 12곳의 기업 정보는 링크 참조.

문화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는 이용관 대표의 모습. 그는 "변화의 속도가 빠를 땐 기존의 지식이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 이런 큰 도전에서는 손흥민 같은 경험 많은 플레이어가 이승우 같은 당돌한 플레이어를 품을 수 있는 문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문화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있는 이용관 대표의 모습. 그는 "변화의 속도가 빠를 땐 기존의 지식이 필요가 없을 수도 있다. 이런 큰 도전에서는 손흥민 같은 경험 많은 플레이어가 이승우 같은 당돌한 플레이어를 품을 수 있는 문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블루포인트 데모데이 접수현장에 참여자들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블루포인트 데모데이 접수현장에 참여자들이 줄을 서고 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블루포인트 데모데이가 진행되는 내부. <사진=김인한 수습기자>블루포인트 데모데이가 진행되는 내부.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딥테크 스타트업이 만드는 변화를 현장에서 지켜보기 위해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딥테크 스타트업이 만드는 변화를 현장에서 지켜보기 위해 1500여 명이 참석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급격한 변화를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설명하고 있는 이용관 대표의 모습. <사진=김인한 수습기자>급격한 변화를 어떻게 대비해야 할지 설명하고 있는 이용관 대표의 모습.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딥테크 스타트업이 만드는 변화...블루포인트 '데모데이' 현장. <사진=김인한 수습기자>딥테크 스타트업이 만드는 변화...블루포인트 '데모데이' 현장.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직원들과 발표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블루포인트파트너스 직원들과 발표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인한 수습기자>
서울=김인한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